[사설] 많은 도민이 추가배송비 혜택 받도록 해야

[사설] 많은 도민이 추가배송비 혜택 받도록 해야
  • 입력 : 2024. 03.04(월) 00:00  수정 : 2024. 03. 04(월) 21:10
  • 한라일보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제주도가 도민들의 택배서비스 이용 부담 완화를 위해 4일부터 추가배송비 지원에 들어가지만 혜택이 제대로 돌아갈지는 의문이다. 지난해 첫 시범운영과정에서 제기됐던 불편사항 등이 개선되지 않은 탓이다. 추가배송비 지원은 섬 지역 주민들의 택배서비스에 따른 요금 부담 완화를 위해 시행하는 사업이다. 도민들은 택배 기본배송비와 별도로 최소 2000원에서 최대 1만5000원 이상의 추가배송비를 부담해야 하는 것이 현실이다. 다른 내륙지역에 비해 과도한 물류비 부담을 안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해 도는 지난해 해양수산부의 지원을 받아 총 2만815명의 도민에게 7억8000여만원의 추가배송비를 지원한 바 있다. 그렇지만 사업비를 다 쓰지 못하고 24억원은 결국 반납했다. 사업에 따른 홍보 부족과 신청절차의 불편함 등이 원인으로 지적됐다. 어르신은 물론 젊은 세대들도 신청에 어려움을 겪다보니 사업이 저조했다. 도민들 사이에서 예산 지원을 해줘도 쓰지를 못하느냐는 비판이 나왔던 이유다.

사업은 시작됐지만 추가배송비 지원 절차 등은 올해라고 별반 나아지지 않을 공산이 크다. 온라인 신청시스템 등이 구축되지 않아 당분간 불편이 이어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올해는 사업비가 65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배 늘었다. 늘어난 정부 지원금만큼 도민 한사람이라도 더 물류비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난해의 전철을 밟지 않도록 제주도정은 보다 적극적으로 홍보 강화와 불편사항 개선 노력에 나서야 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763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