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어린이보호구역, ‘안전’이 우선이다

[사설] 어린이보호구역, ‘안전’이 우선이다
  • 입력 : 2023. 01.20(금) 00:00
  • 한라일보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늦은 시각, 귀가하다 보면 낯선 풍경에 맞닥뜨리게 된다. 차량들이 일제히 속도를 줄이고 저속 운행한다. 물론 그대로 질주하는 차량도 간혹 목격된다.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볼 수 있는 광경이다. 운전자들의 불만은 적지 않다. “어린이보호구역 때문에 정체현상이 더욱 심해졌다. 이 지점을 중심으로 병목현상까지 생겨난다”고 하소연한다.

도내에서는 300여 군데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특수학교 주변이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있다. 이 곳에선 차량의 속도를 시속 30㎞ 이하로 낮춰야 한다. 또 주·정차가 금지되고, 횡단보도 앞에서 3초간 일시 정지해야 한다.

하지만 무시하는 운전자들도 적지 않다. 지난 2021년 한병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전북 익산시을)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그해 상반기 제주지역 어린이보호구역 내 속도위반 과태료 부과 건수는 5만1774건에 이른다. 전년도 전체 부과 건수 2만7748건보다 갑절 가까이 많다.

경찰이 도내 어린이보호구역 일부 구간의 제한속도를 조정하기 위해 의견수렴에 나섰다고 한다. 경찰은 보행요인이 적은 곳을 중심으로 속도 조정을 논의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우려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특히 ‘보행요인이 적은 어린이보호구역'에 위치한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에 자녀를 보내는 학부모들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자녀들을 다시 교통사고의 위험에 노출시켜야 하느냐는 걱정에서다. 효율이 결코 능사는 아니다. 무엇보다 안전의 관점에서 사회적 합의를 도출해야 한다. 어른들의 관심과 배려가 절실한 시점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78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