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음주 흡연 비만 고위험, ‘조사’만 할 건가

[사설] 음주 흡연 비만 고위험, ‘조사’만 할 건가
  • 입력 : 2022. 08.10(수) 00:00
  • 한라일보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도민들 건강조사 지표들이 전국 최고수준이라 고위험에 노출된 지 오래다. 지역사회가 음주 흡연에 관대한데다 건강증진을 위한 운동 실천에 무관심해 온 행태 탓이다. 행정이 수 십년째 지역사회 건강조사로 건강 실태를 파악하지만 정작 금주 금연 걷기 등 범도민적 실천 프로그램 전개엔 소극적이어서 문제다.

행정시는 16일부터 10월말까지 읍면동 표본가구의 성인을 대상으로 2022년 지역사회 건강조사에 나선다. 조사항목이 건강행태( 흡연 음주 등), 만성질환(고혈압 당뇨 등), 의료이용 등 138개에 이른다. 질병관리청과 전국 17개 시·도가 2008년부터 주민 건강수준에 대한 지역통계를 내려고 매년 시행중이다. 올해 14번째 건강조사를 벌이지만 제주지역 건강지표는 줄곧 고위험 수준을 면치못하고 있다. 제주는 2021년 건강조사서 술 담배 비만에 과대하게 노출된 사회로 드러났다. 비만율 36%로 전국 1위, 월간 음주율 55.7% 전국 2위, 흡연율 20% 전국 4위 등으로 전국 최상위 '불명예'에 이어 수치상 2020년보다 더 증가해 충격이었다. 거기다 그 이전 조사서도 전국 최고수준이었다.

도민들이 음주 흡연 비만에 고강도로 노출되면서 건강잃고, 막대한 사회·경제적 비용을 치르는 현실을 방치해선 안된다. 언제까지 지역사회 건강조사에 머물러서도 안된다. 행정이 범도민적인 건강실천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주도해야 한다. 술 덜 마시기, 담배 안 피우기, 하루 만보 걷기 등에 대한 구체적 시책들이 도민운동으로 번지게 해야 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21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