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체증 부추기는 장례식장 건설 결사반대"

"교통체증 부추기는 장례식장 건설 결사반대"
제주시 도두2동 장례식장 반대대책위 출범 기자회견
"주차장 협소해 주변 교통체증·사고 위험 예견된다"
  • 입력 : 2022. 01.18(화) 14:45
  •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도두 장례식장 반대대책위원회가 18일 제주시청 앞에서 출범식을 갖고 "장례식장 건축허가를 즉각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김도영기자

제주시 도두2동에 장례식장 조성이 추진돼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도두 지역 주민과 오일장 상인 등으로 구성된 도두 장례식장 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는 18일 제주시청 앞에서 출범식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도두 장례식장 허가를 즉각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반대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제주도에는 13개의 장례식장이 있어 공급 과잉이며, 공항과 인접한 제주도의 관문인 도두 지역에 제주 최대 규모의 장례식장을 건설하려는 것은 기획 부동산 투기를 위한 것이 아닌지 의심이 가는 상황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도두2동은 일제 강점기 때 공항 건설로 대부분의 주민이 고향과 땅을 잃었고 두 차례 제주국제공항 확장으로 개발독재시대에 강제적으로 막대한 재산을 공항 측에 점유당한 채 제성·신성·동성·명신 마을 등으로 나뉘어 살아왔다"며 "도두 주민들은 공항으로 인해 재산권 행사를 못한 채 하수처리장으로 인한 악취 피해, 렌터카 과밀지역으로 인한 교통체증·교통사고 위험 등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말했다.

 또 "도두 장례식장은 허가 기준에 억지로 끼어 맞춘 듯한 190여 대의 차량만 주차할 수 있는 협소한 주차장으로 인해 길거리 주차가 불가피하다"며 "이로 인해 주변 교통 혼잡은 가중되고 이로 인한 주민 생활환경 피해가 뻔히 예견된다"고 말했다.

 반대위는 "제주도정은 도민과 마을 주민, 토지주 등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도두 장례식장 허가를 즉각 취소해야 한다"며 "만약 허가를 강행할 경우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결사적으로 투쟁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날 반대위는 차량 30여 대를 동원해 제주시 오일장부터 장례식장 예정지와 제주시 도심을 지나 시청에서 출범식을 갖고 다시 장례식장 예정지까지 차량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한편 제주시 도두2동에 추진되는 장례식장은 9442㎡ 부지에 연면적 5894㎡의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추진되며 최근 건축허가가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131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