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명품가방 투자유혹 8억여원 편취 30대女 집행유예
제주지법 "금액 커 죄질 가볍지 않으나 합의한 점 등 참작"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9.28. 15:15: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명품가방 사업에 투자하면 수익금을 주겠다고 속여 8억여원을 편취한 30대 여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장찬수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로 기소된 A(38)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공소사실에 따르면 A씨는 지인B씨와 C씨에게 "외국에서 판매 중인 명품가방을 인터넷 경매 방식으로 수입하는데 돈을 보태면 수익금으로 주겠다"고 속여 지난 2018년 6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117회에 걸쳐 8억6000만여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또 지난해 6월 C씨에게 "명품구두도 구입이 가능하니 돈을 주면 사주겠다"며 1072만원을 편취한 혐의도 있다.

 하지만 A씨는 명품가방 인터넷 경매나 명품 구두를 해외에서 수입하는 사업을 벌인 적이 없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들을 속인 건 사실이지만 여러 사정을 고려하면 '돌려막기'를 해서라도 약속한 수익금을 변제하려 했으나 여의치 않자 이 사건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보인다"며 "편취금액을 모두 합하면 8억7000여만원을 상회해 죄질이 결코 가볍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금액 일부를 변제한 점, 피해자가 탄원서와 합의서를 제출한 점, 형사처벌 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해 다음과 같이 형을 정했다"고 양형사유를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성산읍지역 편의점에 렌터카 돌진… 1명 경상 "개발 멈추고 제주다운 미래 비전 세워야"
[현장] "결제가 안돼요"… 'KT망 먹통' 제주도내 … 제주 아동학대 사범, 다시 '부모'가 된다
제주서 100억대 'BTS 화보' 사기단 "혐의 인정" 서귀포 A순경 음주운전에 동료 집 찾아 행패
"장애인 지원주택 입주자 모집합니다" "성매매 몰랐다"… 문맹 주장 70대 건물주 유죄
노형동 한 빌라서 화재… 60대 여성 다쳐 서귀포항서 기름 유출… 저인망어선 입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