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제주해녀문화'와 성평등
이정오 기자 qwer6281@ihalla.com
입력 : 2021. 09.1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매년 9월 셋째 주 토요일은 '제주 해녀의 날'이다. 해녀의 날이 처음 시행된 2018년부터는 '제주 해녀 축제'도 같은 시기에 함께 개최되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에 이어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해녀축제와 해녀의 날 기념식이 취소됐지만, 9월 10일부터 31일까지 비대면 행사가 개최된다고 한다.

'제주 해녀의 날'은 2009년 11월 '제주특별자치도 해녀문화 보존 및 전승에 관한 조례'가 제정되면서 관련 근거가 만들어졌지만, 2018년이 돼서야 해녀축제기간에 맞춰 9월 셋째 주 토요일로 지정돼 시행되고 있다. 그 사이 제주해녀는 '제주해녀문화'라는 이름으로 2016년 세계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기에 이른다. 그렇다면 우리가 기념하고 보존하고 배우고자 하는 '해녀문화'란 무엇일까? 해녀들의 노동과 문화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바다와 산 등의 공유자원을 유지하고 관리하는 방안뿐만 아니라 돌봄과 공동체적 삶의 방향을 제시해 주고 있다.

그동안 해녀들의 역할과 기여는 사회적으로 드러나지 않았고 그 가치 또한 제대로 인정받지 못했다. 오랫동안 해녀는 '생활력 강한 여성' 또는 '강한 어머니'의 상징으로 여겨져 오면서, 생계부양자이자 돌봄제공자의 역할 모두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이는 제주 여성들의 정치적, 사회적 역할 참여에도 어려움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런 맥락에서 앞으로 해녀문화의 가치를 모색하는 작업은 성평등한 공동체로의 전환이라는 숙제를 가지고 있다. 이런 의미에서 제주해녀문화의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는 지속가능한 발전과 여성 지위 향상의 결과가 아니라 기회이며, 이것이 제주해녀문화가 우리에게 주는 유산이자 과제라 하겠다. <강경숙 제주여성가족연구원 성인지정책센터장>

오피니언 주요기사
[이신선의 현장시선] 제주형 주민자치 도입을 … [열린마당] 태풍, 제주 상공서 기상항공기가 먼…
[탐나는 금융정보] 채권추심 피해시 대응 방법 [열린마당] 이웃들의 꿈·희망을 제주농협이 응…
[열린마당] 석면 슬레이트지붕 철거 지원 신청… [민무숙의 한라시론] 김만덕 주간에 제주 여성…
[김연덕의 건강&생활] 나이 드는 일에는 눈물이… [열린마당] 청정 제주 지키는 '제로 웨이스트'
[열린마당] 코로나19에도 제주문화중개소는 진… [김문정의 하루를 시작하며] 오징어게임과 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