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오지현 삼다수마스터스 와이어투와이어 우승
3년 만에 KLPGA투어 우승컵…통산 7승째..박민지 공동 3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8.01. 16:05: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1일 제주 서귀포시 우리들CC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최종라운드 3번 홀에서 오지현이 티샷하고 있다.

오지현(25)이 3년 침묵을 깨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정상에 다시 섰다.

오지현은 1일 제주도 서귀포시 우리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9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우승했다.

홍정민(19)이 3타 뒤진 2위(14언더파 274타)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1억6천200만원.

만 3년에 가까운 1천86일 동안 60개 대회를 치르는 동안 겪은 우승 갈증을 씻어낸 오지현은 KLPGA투어 통산 7승 고지에 올랐다.

앞서 오지현의 최근 우승 무대는 2018년 8월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였다.

오지현은 2018년 상금랭킹 3위, 대상 포인트 2위에 오르며 KLPGA투어 최정상급 선수로 군림했지만 2019년부터 잦은 부상의 여파로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에 그쳤다.

이번 시즌에는 13개 대회에서 출전해 절반이 넘는 7차례 컷 탈락을 맛봤다. 시즌 개막전부터 5개 대회 연속 컷 탈락이라는 수모도 겪었던 오지현은 이번 우승으로 부활의 날개를 활짝 폈다.

오지현은 "너무 기다리던 우승"이라고 말문을 여는 순간 눈물을 왈칵 쏟아내 그동안 마음고생이 만만치 않았음을 드러냈다.

"힘든 시간이었는데 묵묵히 견디고 뒷바라지해준 부모님이 가장 고맙다"는 오지현은 "우승 물꼬를 텄으니 하루빨리 시즌 두 번째 우승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1라운드부터 선두를 지킨 끝에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을 거뒀지만, 오지현이 정상에 이른 길은 쉽지 않았다.

대회 둘째 날 낙뢰와 폭우, 짙은 안개로 대회 진행이 차질을 빚어 오지현은 이틀 동안 50개 홀을 소화하는 강행군을 펼쳐야 했다.

전날 2라운드 잔여 경기와 3라운드 14번 홀까지 28홀을 돌았던 오지현은 이날도 3라운드 잔여 경기와 4라운드 18홀을 합쳐 22개 홀을 치렀다.

3라운드 잔여 경기를 3타차 선두로 마친 뒤 1시간 남짓 쉰 뒤 4라운드에 나선 오지현은 1번 홀(파5)에서 보기를 적어내 힘겨운 승부를 예고했다.

3번 홀(파4) 버디로 만회했으나 오지현은 7개 동안 홀 파 행진을 벌이는 답답한 경기를 이어갔다.

1번 홀(파5) 더블보기로 무너지는 듯했던 홍정민(19)이 10번 홀까지 버디 4개를 뽑아내 1타 차로 따라붙었다.

오지현은 11번 홀(파4) 10m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한숨을 돌렸다. 오지현은 "그 퍼트가 들어가면서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12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홀 2m 옆에 떨궈 1타를 더 줄여 3타차 여유를 되찾았지만, 아직 끝은 아니었다.

홍정민이 15번 홀(파4)에서 3m 버디 퍼트를 넣으며 추격의 고삐를 다시 좼다.

승부는 16번 홀(파4)에서 갈렸다.

오지현이 8m 거리에서 굴린 버디 퍼트가 컵에 떨어졌고 홍정민의 4.5m 버디 퍼트는 홀 왼쪽으로 비껴갔다.

"체력적으로 힘들었는데, 홍정민의 추격에 더 힘들었다"는 오지현은 "16번 홀에서 홍정민이 가깝게 붙여놔서 여기서 버디 못하면 어려워진다는 생각이었다"고 16번 홀 버디가 결정타였다고 말했다.

가장 쉬운 홀인 17번 홀(파5)에서 홍정민의 버디에 버디로 응수하면서 오지현은 9부 능선을 가볍게 넘었다.

오지현은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50㎝ 파퍼트로 우승을 확정했다.

지난해 2, 3부 투어인 점프 투어와 드림 투어를 거쳐 정규 투어까지 초고속으로 올라온 신인 홍정민은 데뷔 이후 최고 성적을 올린 데 만족해야 했다.

홍정민은 이날 더블보기 이후 버디만 6개를 잡아냈다.

시즌 7번째 우승에 도전한 박민지(23)는 4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3위(12언더파 276타)로 대회를 마쳤다.

단독 3위였다면 시즌 상금 12억원을 넘어설 수 있었던 박민지는 역대 네 번째 시즌 상금 12억원 돌파는 다음 대회로 미뤘다. KLPGA투어에서 시즌 상금 12억원을 넘긴 선수는 박성현(28)과 김효주(26), 그리고 최혜진(22) 세 명이다.

최혜진은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쓸어 담아 박민지와 함께 공동 3위(12언더파 276타)에 올랐다.

대회 3연패를 노린 유해란(20)은 공동 44위(1오버파 217타)에 그쳤다.

스포츠 주요기사
김광현 공 6개로 구원승…세인트루이스 15연승 과르디올라 '숙적' 투헬 꺾고 맨시티 최다승 감…
'시즌 최다골' 제주 5위 점프 "파이널A 보인다" MLB 세인트루이스 86년만에 14연승 질주
한국양궁 세계선수권 단체전 금 싹쓸이…안산… 제주Utd '18일 광주FC 경기' 3-0 몰수승 결정
'SF전 출전' 김하성 시즌 7호 홈런포 가동 '불펜 등판' 김광현 2이닝 무실점 역투
이강인 황의조 신바람에 벤투는 '방긋' 'EPL 코리안 더비' 손흥민- 황희찬 진한 포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자발찌 찬 화웨이 멍완저우
  • '아스타' 활짝 핀 감악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