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6명 실종 제주 어선 화재 선장 '금고형'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7.29. 12:24: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지난해 제주 해상에서 어선이 불에 타 침몰, 선원 8명 중 6명이 실종됐던 307해양호 선장에게 법원이 금고형을 선고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업무상 과실 치사와 업무상 과실 선박 매몰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60)씨에게 금고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307해양호(29t·승선원 8명) 선장인 김씨는 지난해 3월 4일 오전 1시30분쯤 제주 우도 남동쪽 74㎞ 해상에서 닻을 내려 정박한 뒤 선원들에게 다음 조업까지 취침 등 휴식을 취하도록 했다. 이는 야간 해상에 정박하는 경우 당직자를 편성해 선박 충돌, 화재 등에 대비시켜야하는 선장의 '업무상 주의의무'를 어긴 것이다.

 이후 이날 오전 3시7분쯤 307해양호 기관실 부분에서 원인 미상의 화재가 발생했고, 걷잡을 수 없는 불길로 인해 복원력을 잃은 배는 결국 이날 오전 7시23분쯤 침몰했다.

 이로 인해 선원 6명이 실종됐고, 갑판장 A씨는 선박으로 뛰어 내리다 머리 골절 등 약 12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입었다.

 이 판사는 "재해보상보험을 통해 피해자들에게 보상금이 지급된 점, 피고인이 사망자 중 상당수 유족과 합의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물리지 않게 조심" 제주 5년간 개물림사고 400… "제주헬스케어타운 KMI 건강검진센터 유치 철회…
"바다에 암모니아가?"… 해경 해상 화학사고 대… "공중화장실 쓰레기 범벅 더러워 이용 못하겠…
분만하지 않는 제주 산부인과 증가… 대책 시… 명품가방 투자유혹 8억여원 편취 30대女 집행유…
중고냉장고 바닥 발견 1억1000만원 주인 찾았다 제주 한림읍서 오토바이 단독 사고...1명 사망
제주, 학교전담경찰관 정원대비 배치 비율 전… 제주지역 개인형이동장치 법규 위반 행위 '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결실의 계절 감귤 익어가는 제주
  • 인권유린 교수 파면 촉구 2만명 지지 …
  • 제주4·3평화공원 방명록 작성하는 이…
  • 전자발찌 찬 화웨이 멍완저우
  • '아스타' 활짝 핀 감악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