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지역화폐 '탐나는전' 불법 환전 적발
지인 자녀 부부 명의 활용 차액 챙기는 수법..도 과태료 부과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21. 02.25. 10:17: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 지역화폐 '탐나는전' 지류상품권 불법 환전 내역에 대해 현장조사를 실시해 총 6건의 불법행위를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제주도는 지난 17일 부터 22일까지 소상공인기업과와 자치경찰단 합동으로 조사반을 편성해 탐나는전 운영시스템 모니터링을 통한 부정유통 내역에 대해 현장조사를 진행해 6건의 불법행위를 확인했으며, 2건 등은 환전내역에 따른 매출증빙 자료 제출을 요구하기로 했다.

주요 불법사례로 가맹점주의 지인·자녀 명의로 탐나는전을 할인 구매해 가맹점주가 그대로 은행에 환전해 차익을 남겼다. 또한 남편 명의 사업장에서 아내가 구매한 상품권을 환전하고, 아내 명의 사업장에서는 남편이 구매한 상품권을 환전하는 사례 등도 확인됐다.

제주도는 적발된 불법행위에 대해 관련 법령에 따라 2,000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와 가맹점 등록 취소를 검토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의심 사례로 파악되고 있는 가맹점주 간 탐나는전 환전 행위, 현금 깡 후 가맹점주가 유통하는 행위 등을 이상 감지 시스템을 통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제주자치경찰단과 합동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최명동 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탐나는전은 선량한 소상공인의 매출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도가 예산을 투입해 발행하고 있다"며 "할인혜택을 악용해 차익을 남기는 속칭 깡 형태의 위법행위는 수시로 점검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고창경 제주자치경찰단장은 "앞으로도 지역경제 질서를 해치는 불법행위 단속을 위해 특별수사반을 편성하는 등 제주도와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대통령직속 균형위, 지역 삶의 질 수준 측정한… 해양심층수 고가 대접..용암해수 소금물
제주지역 정수장·상수도 "노로바이러스 없다" 정의용 "원전수 방출 IAEA 절차 지키면 반대 안…
"일본 단체와 협조해 오염수 방류 철회 계획 세… "제주청년, 기업 현장 선 경험 후 진로 결정"
"제주도의원도 제2공항 예정지 부동산 거래 없… 제주 마을어장 해루질 이번에는 레저업계 반발
제주 지방교부세 422억원 확보 '또 입도객' 제주 18일 신규 확진자 2명 발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