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트럼프 거주지서 조롱담긴 현수막 펼쳐져
“최악 대통령 한심한 패배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1.2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거주지 펼쳐진 현수막.

지난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머무는 플로리다주 팜비치 상공에 그를 조롱하는 플래카드가 펼쳐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새 거주지인 마러라고 리조트 근처에서 경비행기가 자신을 비하하는 내용을 담은 현수막을 꼬리에 붙인 채 비행하는 장면이 찍힌 것이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현수막엔 "트럼프, 역대 최악의 대통령", "트럼프, 한심한 패배자. 모스크바로 돌아가라"는 글귀가 적혀 있었다.

작년 11월 대선에 패배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 불참한 채 곧바로 플로리다로 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줄곧 뉴욕에서 거주했지만 매년 수백만 달러의 세금을 납부했음에도 부당하게 대우받는다고 불평하며 2019년 주소지를 플로리다 팜비치로 옮겼다.

1993년 이 부지를 개인 클럽으로 전환할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변호사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마러라고에 살지 않겠다고 보장했다는 것이다.

당시 리조트 계약엔 클럽 회원은 게스트 스위트룸에 1년에 21일 이상 지낼 수 없고, 7일 이상 연속 머물 수 없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작년 대선 때 플로리다에서 근소한 차이로 조 바이든 대통령을 이겼지만, 정작 주소지가 있는 팜비치 카운티에서는 43.2% 대 56.1%로 패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출신 오승훈씨 문화일보 편집국장 취임 [월드뉴스] 미 연준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 거…
유네스코 제주생물권보전지역 브랜드 활용업… '관광객 급증' 제주 유증상자 진단검사 의무화 …
'4중 추돌' 제주대 입구 교차로 개선사업 추진 '코로나 위기' 제주도 작년 7832억원 안쓰고 남…
제주 동문시장-매일올레시장 'loT' 구축 추진 "급증하는 업무협약 이행결과 꼼꼼히 점검해야
"지방-수도권 간 데이터경제 불균형 간극 좁힌… 제주 외국인 근로자 이틀간 4명 연쇄감염 확산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
  • 제주 의료진 대상 화이자 백신 접종 …
  • 제주 제2공항 예정지 둘러보는 심상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