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휴대폰 놓고 격리장소 이탈 잇따라 '모두고발'
제주, 현재까지 자가격리자 이탈자 총 22명
道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하게 대응할 방침"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1. 01.22. 11:20: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불시 점검을 통해 자가격리자 이탈 사실이 잇달아 발견됨에 따라 이들을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라고 22일 밝혔다.

 제주도 현장기동감찰팀은 지난 19일과 20일 자가격리자 불시점검 등을 진행한 결과, 자가격리 안전보호앱을 설치한 자가격리자 3명이 휴대폰을 두고 격리장소를 무단 이탈했던 사실을 확인했다.

 이어 21일에는 자가격리 전담공무원이 모니터링을 하는 과정에서 1명이 이탈한 사례도 있었다.

 지난 8일부터 격리를 진행하고 있던 A씨는 국내 접촉자로서 19일 오후 1시쯤 산책을 위해 격리장소를 이탈했다.

 1월 9일과 14일 해외에서 입국한 뒤 14일간의 자가격리에 돌입했던 부부 B씨와 C씨는 20일 오후 2시경 동네 산책을 위해 격리장소에서 무단 이탈 후 복귀하다 현장기동감찰팀에 발견됐다.

 D씨는 21일 10시경 자가격리 해제를 앞두고 개인 용무를 이유로 격리지를 무단 이탈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무단 이탈·전화 불응 등 자가격리 위반이 발생하면 전담관리 공무원과 경찰이 출동해 위반사실을 확인하고, 안심밴드에 대한 설명과 동의를 거쳐 잔여 자가격리 기간 동안 안심밴드를 착용해야 한다.

 이들 이탈자들은 모두 복귀한 뒤 격리를 이어가고 있지만,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안심밴드 착용과 함께 고발 조치가 이뤄졌다.

 22일 오전 11시 기준 제주지역 자가격리자 이탈자는 총 22명으로 파악됐으며 이들 모두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고발이 진행됐다.

 격리장소를 이탈할 경우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이, 역학조사 거부·방해 또는 회피하거나 거짓 진술 및 고의적으로 사실을 누락·은폐할 경우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도는 안전보호앱을 사용 중인 자가격리 대상자에 대해서도 1일 2회 이상 유선 확인을 필수적으로 실시하고 경찰 합동 점검반을 구성해 수시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자가격리자 관리도 보다 더 강화할 계획이다.

 이중환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조정관은 "제주도는 이탈사례 발견시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하게 대응할 방침인 만큼 격리 대상자들은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확진자의 접촉자 및 해외방문 이력으로 제주도에서 관리하고 있는 자가·시설격리자는 22일 오전 11시 기준 총 403명으로 집계됐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어두운 밤길 개선 안심귀갓길 조성한다 송재호 의원, 평화인권대학원 설립 추진 제주…
[월드뉴스] 지구촌 곳곳 코로나 통제 반대시위 바다숲 조성사업 공기관 위탁 수수료 과다 '걸…
봄 꿀 먹는 직박구리 '산발감염 계속' 3월 들어 하루 평균 확진자 3명…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제주 관광 위해 '총력' 이달부터 찾아가는 자전거 이동수리센터 운영
수도권 기업 제주 유치 신호탄…국비 9억원 확… 탐라중·오현고서 코로나 확진자 발생 '비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