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돌하르방미술관 통합예술 작품 전시회
장애·비장애 가족 제작한 미술작품 등 한자리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12.02. 07:47:4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북촌 돌하르방미술관(관장 김남흥)은 이달 6일 꿈다락 토요문화학교로 운영한 '왁자지껄 자파리 가족의 곶자왈 미술관' 작품 활동 전시회와 겨울 캠프를 연다.

이번 전시엔 장애· 비장애 23가족 67명이 '나와 가족'을 주제로 제작한 그림, 판화, 탈, 클레이, 사진 등을 볼 수 있다. 이날 '미술관에 눈이 내리면'이라는 주제로 겨울 캠프도 진행한다.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졸업식을 겸한 자리로 미술관 크리스마스 트리 꾸미기, 나무집 점등식, 모닥불 피우기, 겨울 간식 만들어 먹기, 싱잉볼 연주 등이 예정되어 있다.

돌하르방미술관은 제주문화재단과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는 꿈다락토요문화학교 프로그램으로 지난 5~11월 주말마다 통합 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총 15회차로 진행된 프로그램은 가족참여 미술 프로그램, 곶자왈 맨발 걷기, 트리 클라이밍, 생태숲놀이, 싱잉볼 명상체험 등으로 꾸며졌다.

김남흥 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임에도 '왁자지껄 자파리 가족의 곶자왈 미술관'에 참여한 장애· 비장애 가족들이 즐겁게 놀고 작품 활동을 하면서 가족과 이웃, 장애를 더 깊게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며 "전시회에서 가족들의 행복한 활동 모습과 유쾌한 작품을 즐기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람 가능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문화 주요기사
"끝까지 쓰며 좋은 작품으로 증명하겠다" "코로나19 견딜 제주 마을 공동체의 힘 나눠요"
[갤러리ED 지상전] (10)홍진숙의 ‘잎(leafs)-우도… 제주 장애예술인 창작준비금 지원 사업 첫발
"'기록자치' 실현 제주기록원 설립 시급" 2017 제주비엔날레 처음이자 마지막 전시 되나
70여 년 제주4·3의 시간 무수한 탑이 되다 코로나 1년 제주인놀다·아트노크 재정비
제주 김성수 세 번째 시집 '동그란 삼각' 제주여류수필문학회 '제주여류수필' 19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