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산 풋마늘 '장새미' 농가소득 '짭짤'
12~2월 3개월간 출하 동절기 전국 시장서 인기
백금탁 기자 ㏊ru@i㏊lla.com
입력 : 2020. 12.01. 16:23: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산 풋마늘 '장새미'가 농가 소득원으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는 지난달 20일부터 서귀포시 대정읍 신도리에서 육성 중인 '장새미'가 조기출하하며 겨울철 고소득을 올리고 있다고 1일 밝혔다.

도내 마늘 재배면적은 1880㏊로 남도종 중심의 구마늘이 96.7%를 차지하고 있다. 이 가운데 풋마늘은 재래종과 장세미 품종 등이 재배되는데 3.3%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제주시 한경면(용수리, 고산리)과 애월읍(구엄리), 서귀포시 대정읍(신도리) 등에서 200여 농가에서 64㏊가 재배되고 있다.

풋마늘인 경우 육지부에서는 연초 2월부터 시작해 마늘 주대가 올라오는 4월 초순까지 출하되지만 제주산 풋마늘은 12월에서 이듬해 2월까지 출하되며 동절기 전국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해풍을 맞고 자라 조직이 부드럽고 매운 맛이 강하지 않은 데다 향이 독특한 특성을 지니고 있다.

'장새미'의 출하가격은 20㎏ 1박스에 5만~5만5000원에 형성되며 농한기를 이용한 소득작목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마라도 도항선 근무자 확진 "검사 받아 달라" 제주 우도 해중전망대 여섯차례 '퇴짜'
제주 확진자 접촉 감염 추가 발생...2명 추가 배우 이하나, 제주화장품인증제도 홍보 나선다
송재호 의원 "5월까지 시장직선제 등 개정안 준… "행방불명 수형자 한 풀어준 재판부 환영"
제주 풀뿌리 양성평등기금 지원사업 공모 휴대폰 놓고 격리장소 이탈 잇따라 '모두고발'
제주 잡힐만 하면 집단감염 발생 도민 '불안' 제주지역 성평등지수 전국 상위권 유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 "어산지 석방하라"
  • 2021년 한라산 백록담 '만설'
  • 제주 남방큰돌고래의 군무
  • 한라산 하얀 눈 세상
  • 겨울왕국으로 변모한 한라산 1100고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