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동물테마파크 측 반대 주민 상대 손배소 제기
사업자 측 "반대 주민들 때문에 사업 지연"
반대 측 "지연 책임 없어… 소송으로 겁박"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11.30. 12:46: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자 측이 사업을 반대하는 주민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반대대책위원회(이하 동물테마파크반대위)에 따르면 (주)제주동물테마파크 서경선 대표이사는 선흘2리 주민 3명을 상대로 지난 16일 5000만원대 손해배상소송을 제주지방법원에 제기했다.

동물테마파크반대위가 공개한 손해배상 소장에 따르면 서 대표이사는 피고들이 2019년 12월 10일 열린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 회의에서 참석대상이 아님에도 무리하게 회의장을 점거해 허위사실을 주장하고, 사실 확인 요구에 대해서는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아 환경보전방안 이행계획서 검토절차가 약 11개월 진행되지 못하게 하는 등 사업을 지연 시켰다며 배상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서 대표이사의 주장에 대해 동물테마파크반대위는 30일 입장문을 발표해 "사업자 측이 기본적인 사실관계를 왜곡하며 소송으로 주민들을 겁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환경영향평가 심의위원장의 허락을 받고 회의장에 들어가 사업자 측이 제출한 이행계획서의 허위 사실에 대한 의견과 증거를 제시한 것"이라며 "사업 지연은 올해 1월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안한 '반대 주민들과의 갈등영향분석을 위한 협의 진행'과 '코로나19 확산' 때문이지 주민에게 책임이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카지노 145억원 증발 용의자 3명 중 1명 검…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 조속히 마련을"
제주소방 '신구간 가스폭발사고' 안전대책 추… 제주해경, 설 연휴 전후 민생침해 범죄 특별단…
제주 택배 배송비 타지역보다 여전히 6배나 높… 제2공항 성산읍 추진위 "여론조사 반대한다"
제자 성폭행 제주대 교수 항소심도 실형 선고 "강충룡 제주도의원 입장 표명에도 성소수자 …
송재호 재판 '대통령 4·3 약속' 발언 경위 등 놓… 택배노조 총파업 예고 '설명절 택배 대란' 오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