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임정은 "해녀박물관 운영 관리 미흡"
제주도의회 25일 내년도 예산안 심사.. "학예직 1명이 도맡아 효율성 의문"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11.25. 15:51: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자치도의회 임정은 의원.

제주자치도의회 임정은 의원.

제주특별자치도의 미흡한 해녀박물관 운영 관리가 도마에 올랐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임정은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 대천·중문·예래동)은 25일 제389회 제2차 정례회 제3차회의에서 도 해양수산국을 상대로 진행된 내년도 예산안 삼사 과정에서 해녀박물관의 운영 관리 문제를 지적했다.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따라 학예사를 두고 운영위원회를 설치 운영해야하지만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현재 해녀박물관에 근무하고 있는 학예연구직은 관장(학예연구관) 뿐으로, 실무 학예업무와 소장자료 관리를 해야할 인력부족으로 유물관리나 학예업무가 제대로 수행될 수 없다는 지적이다.

 다만 도에 따르면 제주도 해녀문화유산과에 근무하는 학예사 1명이 박물관의 학예 업무도 맡고 있다.

특히 임 의원은 법령에 따라 박물관에는 전문성 제고와 시설물 관리를 위해 운영위원회를 설치해야하지만 2006년 박물관 준공이래 위원회가 설치.운영되고 있지 않음을 꼬집었다.

 임 의원은 "해녀박물관의 소장자료 관리, 발전적인 학예업무 수행 및 자체 기획·전시 개최를 위해 박물관 내 학예연구직 확보 및 상주가 필요하고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따른 운영위원회를 즉시 설치·운영해 해녀박물관의 전문성 및 시설관리 등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농식품부 "마늘·양파 자조금 수급조절 활동 뒷… 원 지사, 28일 국회 찾아 여야에 4·3특별법 개정…
[월드뉴스] “스마트폰이 아동 집중력 떨어트… JDC 청정치유도시 구현 주력
재주 미래 수산업 발전 5개년 계획 수립 제주도 올해 수산, 해양산업 1302억 투자
'코로나19 사태 1년' 원희룡 지사 "방역·경제 회… 활어차 산소공급 장비 교체비 지원
미혼부 자녀에도 양육수당 지원 설 연휴 끝나면 관광업 종사자 코로나19 전수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 "어산지 석방하라"
  • 2021년 한라산 백록담 '만설'
  • 제주 남방큰돌고래의 군무
  • 한라산 하얀 눈 세상
  • 겨울왕국으로 변모한 한라산 1100고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