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탈석탄 요구에도 농협 '제주교육금고' 확정
23일 2021~2022년 금고로 지정 공고
교육예산 관리와 기관 수납·지급 수행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11.24. 14:14: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연간 1조원이 넘는 제주도교육청 예산을 관리하는 '금고지기'가 농협으로 확정됐다.

 24일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도교육청 금고 지정 심의원회'는 지난 23일 농협은행 제주영업본부를 도교육청금고로 지정·공고했다. 이번 지정은 지난달 13일과 26일 두 차례 이뤄진 '제주도교육청 금고 지정 일반경쟁 공고'에서 농협이 단독으로 응모하면서, 수의계약이 체결된 것이다.

 이에 따라 농협은행 제주영업본부는 내년 1월 1일부터 2023년 12월 31일까지 총 3년 동안 교육비 특별회계 자금관리과 교육기관 수납·지급 등 교육금고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번 금고 지정 과정에서는 '탈석탄' 논란도 빚어졌다.

 지난 6일 제주환경운동연합은 "도교육청이 석탄투자왕이라는 오명을 쓴 농협금융지주를 교육금고로 지정하려고 하고 있다"며 "지난 9월 전국 56개 자치단체와 교육청이 탈석탄 금고를 선언하는 등 기후위기 대응이라는 전세계적인 흐름을 역행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만약 도교육청이 기후위기를 촉진하는 석탄산업 투자에 앞장 선 금융기관을 교육금고로 지정하는 것은 어린이, 청소년 등 미래세대를 지켜야 할 최소한의 책무를 져버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은 "차기 교육금고 지정 과정에서 관련 규칙을 개정해 탈석탄금고 지정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4~2017년, 2018~2020년 도교육청 금고도 농협에서 단독으로 신청, 선정된 바 있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시진로교육지원센처 '꿈팡' , 자유학년제 … 원도심학교 활성화 정책 한계?
올 2학기부터 고등학교서 'AI 교육' 본격 제주도교육청, 교사 792명 정기 인사예고
진통 끝 학교비정규직 '임금협약 체결' 제주푸드앤와인페스티벌 셰프 지망생에 장학…
"보건교사 순회근무 결사반대" 전국 평균 웃도는 제주 '학교폭력' 언어폭력 다…
갖은 유혹 시달리는 '동인초' 부지 올해도 공터… 전교조 제주 "차등 성과급 폐지하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 "어산지 석방하라"
  • 2021년 한라산 백록담 '만설'
  • 제주 남방큰돌고래의 군무
  • 한라산 하얀 눈 세상
  • 겨울왕국으로 변모한 한라산 1100고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