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전동킥보드로 보행자 치면 5년 이하 징역
12월 10일부터 13세 이상이면 면허 없이 전동 킥보드 이용 가능
음주운전·뺑소니·스쿨존 내 사고 시 특가법 적용해 가중처벌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1.24. 12:30: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법 개정으로 다음 달 10일부터 전동 킥보드 이용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경찰이 안전한 이용을 당부했다.

 경찰청은 24일 보도 참고자료를 통해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 이용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이용자는 반드시 안전 장구를 착용해야 한다. 보도에서 주행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경찰의 당부 사항은 ▲ 가능하면 자전거도로로 통행 ▲ 자전거도로가 설치되지 않은 곳에서는 도로 우측 가장자리 통행 ▲자전거용 인명 보호 장구 착용 ▲ 음주운전 시 범칙금 3만원 ▲ 야간 통행 시 등화장치 켜거나 발광 장치 착용 등이다.

 지난 5월 국회를 통과한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시행되는 다음 달 10일부터 만 13세 이상이면 운전면허 없이 전동 킥보드를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전동 킥보드의 최고 정격출력은 11㎾ 이하(배기량 125㏄ 이하)이고 최고 속도는 시속 25㎞ 미만이어야 한다. 차체 무게는 30㎏을 넘어선 안 된다.

 다음 달 10일 이후 보도에서 전동 킥보드를 타다가 보행자를 다치게 하면 중과실 사고에 해당해 보험 가입·합의 여부와 관계없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내의 벌금 등의 형사처벌을 받는다고 경찰청은 전했다.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도 적용돼 음주운전 인명 피해 사고를 내거나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에서 어린이를 상대로 사고를 내면 가중 처벌된다. 뺑소니도 마찬가지다.

 개정된 법 시행 이전에도 PM 교통사고 건수는 2017년 117건에서 2018년 225건, 작년 447건으로 급증했다. 사상자는 2017년 128명(사망 4명·부상 124명), 2018년 242명(사망 4명·부상 238명), 작년 481명(사망 8명·부상 473명)으로 늘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환경부 " 살균·소독제 인체나 공기중 살포 안… 인터콥 "제주안심코드 동선 교란 악용 사실 아…
코로나19 후유증 무엇이 있나 [Q&A] 2020 연말정산 준비 이렇게 하세요!
경찰 '중국인 취업알선 뒷돈' 외식업중앙회 수… '인사철' 경찰 "승진축하 회식 금지" 지침
美 의회, 바이든 대통령 당선 공식 확정 '맹위 떨치는 한파' 동상 생겼다면 어떻게..
중대재해법 처벌 수위·적용범위 쟁점 여전 9천만원 초과 전기승용차에 보조급 안 준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