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뻔뻔하게 아내 살해하고 피해자 행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1.2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사건 발생 후 울상을 지으며 기자회견장에 들어서고 있는 조나탄 다발(왼쪽) 연합뉴스

흉악범에게 아내를 빼앗긴 피해자인 줄만 알았으나 수사 결과 진범으로 드러나 프랑스 전역에 충격을 안긴 남성에게 징역 25년형이 선고됐다.

프랑스 오트손 중죄법원은 21일(현지시간) 아내를 살해하고 사체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조나탄 다발(36)에게 이같이 선고했다고 일간 르파리지앵 등이 전했다.

재판부가 판결문을 낭독하는 순간 아무런 표정도 읽을 수 없던 조나탄은 이날 법정 피고인석에 앉아 피해자의 부모를 바라보며 "미안하다,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는 2017년 10월 자신보다 4살 어린 아내 알렉시아 다발을 숨지게 하고 시체를 불에 태워 망가뜨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고, 검찰은 그에게 종신형을 구형했다.

아내는 임신을 간절히 원했으나 남편과의 부부관계에 문제가 있었다고 하며, 두 사람은 비극이 벌어진 당일에도 같은 문제로 말다툼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소름 끼치는 대목은 조나탄이 덜미가 잡히기 전까지 무려 3개월 동안 경찰은 물론 대중 앞에서 연기를 해왔다는 점이다.

범행을 자백했던 그는 돌연 혐의를 부인하고 처남을 용의자로 지목하는 등 여러 차례 진술을 뒤집었으나 재판 기간에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진주 이·통장발'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제주 학술발표대회발' 코로나19 확진 확산 우…
[월드뉴스] 쓰레기장 뒤지는 스리랑카 코끼리… 크루즈·해양관광 제주항 기본계획 재검토 되…
제주,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유… "제주산 키위 점무늬병 발병 병원균 분리"
제주개발공사 "고객 신뢰도 제고 최우선" 민선7기 제주도정 후반기 조직개편안 첫 관문 …
제주산 풋마늘 '장새미' 농가소득 '짭짤' 과도한 제주 특수배송비 해결 '국민청원'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