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대정주민 반발 '드론택시 시범비행' 행사 파행
제주도 섯알오름주차장서 '드론비전 선포식' 개최
'송악산 문재재보호구역 반대' 지역주민 점거 농성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20. 11.21. 17:06: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1일 오후 서귀포시 대정읍 섯알오름 주차장에서는 열린 '제주 드론 비전 선포식' 후 제주도의 송악산 문화재 지정 방침에 반대하는 하모리 일대 주민 20여명이 원희룡 제주지사가 탑승한 차량을 가로막고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이상국기자

송악산 일대를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하는데 반대하는 지역주민들로 '드론택시' 시범비행 행사가 파행을 빚었다.

 제주자치도는 21일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소재 섯알오름 주차장에서 제주 드론 비전 선포식을 개최하고 도심항공교통 첫 비행 실증할 예정이었다.

 드론택시에 대한 실증은 서울과 대구에 이어 세 번째로 추진되는 것으로, 제주 지역에서도 중국 이항사의 2인승급 기체를 활용해 실증이 이뤄질 것으로 예고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행사는 송악산주변 문화재 지정 방침에 반대하는 대정읍지역 주민들이 드론 이륙장을 점검하면서 시범행사가 진행되지 못했다.

 주민들은 원희룡 제주지사가 탑승한 차량을 옴으로 막아서면서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에 따라 제주자치도는 드론택시 시범비행을 리허설 영상으로 대체하는 형태로 축소 진행했다.

 원 지사는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 "'청정제주 송악선언'을 실천하는 첫 번째 조치로 송악산 일대를 개발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면서 "송악산 일대를 명승 또는 천연기념물 문화재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송악산 분화구를 중심으로 80∼90필지의 토지가 민간이 갖고 있고 제주도가 대규모 사업에 대한 난개발을 막기 위해 송악산 일대를 문화재로 지정하면서 민간이 소유한 토지의 재산권도 제한될 수 있어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예상돼 왔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진주 이통장 연수'발 제주 n차감염 현실화 제주도 진주 이·통장 방문 마사지숍 비공개 논…
"제주 관광객 체류 내내 마스크 착용" 특별명령… 제주지방 오늘 밤 산발적인 비.. 내일부터 추위
'확진자 속출' 제주 거리두기 단계 상향 검토하… 겨울비 내리는 제주지방 28일부터 추위 온다
코로나19 제주 71번 확진자 발생.. 11월에만 12명 조업나선 제주 어민 울릉도서 코로나19 확진 판…
제주지역 올해 종부세 증가율 전국 최고 법무부 4·3사건 일괄재심 수정법률안 제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