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4·3 생존수형인 국가 배상 재판 29일 시작
피해자 39명, 103억원대 손해배상청구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10.28. 17:39: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 4·3 생존수형인들이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첫 손해배상 청구 소송 재판이 소송 제기 1년 만에 열린다.

제주지방법원 제2민사부는 29일 오전 301호 법정에서 4·3생존수형인 양근방(88)씨와 수형인 유족 등 39명이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에 대한 첫 변론기일을 진행한다.

청구금액은 103억원으로, 1인당 적게는 3억원에서 많게는 15억원에 이른다. 이들은 국가의 위법한 구금과 불법적인 고문 과정에서 발생한 후유증과 상해, 훼손된 명예에 대한 피해를 배상 받기 위해 민법에서 정하고 있는 범위 내에서 위자료를 산정해 청구 금액에 반영했다고 강조하고 있다.

또 구금 기간 중 수형자들이 노동을 했다면 기대할 수 있었던 수입과 아버지와 어머니의 구금으로 부당 받지 못한 피해도 반영했다.

제주4·3 피해자들이 수형 과정의 위법성을 주장하며 국가를 상대로 배상을 청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재판에서는 배상 규모를 두고 변호인과 정부법무공단 간 법정 공방이 예상된다.

앞서 이들은 재심청구를 통해 지난해 1월 공소기각 판결을 받았으며 이를 근거로 형사보상금 53억원 지급 판결을 이끌어냈다. 이어 명예회복을 위한 마지막 단계로 지난해 11월 국가배상을 청구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시 10일까지 새별오름 푸드트럭 운영자 모… 제주시 제9기 SNS 시민기자단 공개모집
수능날 '쌀쌀'…수험생 체온관리 유의를 초고층 드림타워 옥상 보고 "불이야" 무슨 일?
사랑의열매 '희망 2021 나눔캠페인' 출범 "노조 탄압하는 정부 입법안 결사반대"
제주 해안서 해양생물보호종 상괭이 사체 발견 시신 없는 제주4·3 수형행불인 첫 재심 개시 결…
제주적십자사 연말 희망나눔 모금 선포식 동물테마파크 측 반대 주민 상대 손배소 제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