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공항 이용객 급증으로 편리성 하락
국토부, 2019년 항공교통서비스 평가 결과 발표
이용 편리성 미흡→우수→보통 등급으로 떨어져
이용자 만족도는 인프라 확충사업 등으로 상승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20. 10.28. 15:43: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국제공항 전경.

제주국제공항 전경.

국토부의 항공교통서비스 평가 결과 지난해 제주공항의 이용 편리성이 이용객 급증 등의 이유로 전년보다 한 단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토교통부의 '2019년 항공교통서비스 평가 결과'에 따르면 공항서비스 평가 부문에서 인천공항, 김포공항, 김해공항, 제주공항, 청주공항, 대구공항 등 모든 공항의 수속 신속성 및 수하물처리 정확성은 매우 우수 등급을 받았다.

 이용 편리성의 경우 인천공항은 '매우 우수', 김포·김해공항 '우수', 청주·대구공항 '보통' 등급으로 최근 몇 년간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반면 제주공항의 경우 2016~2017년 '미흡'에서 2018년 '우수' 등급으로 개선됐으나, 지난해에는 한 단계 떨어진 '보통' 등급을 기록했다.

 제주공항은 편의시설을 확충했음에도 이용객 급증으로 편리성이 '보통'으로 평가됐고, 전년에 비해 자동 출입국 심사 이용률은 감소했다.

 이용자 만족도는 쇼핑시설, 접근교통에 대한 불편 등의 이유로 대부분 공항의 만족도 점수가 전년 대비 하락했으나, 제주공항은 랜드사이드 인프라 확충사업으로 시설용량이 증가하고, 공항내 대기의자 등 편의공간이 확대돼 전년 '다소 만족'에서 '만족'으로 한 단계 상승했다.

 항공운송서비스 평가에서는 정시성 부문에서 대한항공(국내선)·에어부산(국제선)이 최상위 등급을 받았으며, 에어서울(국내선)·티웨이(국제선)은 최하위를 기록했다.

 안전성 부문에서는 에어서울 최상위, 이스타가 최하위 등급을 받았으며, 이용자 보호 부문에서는 진에어가 최상위, 제주항공은 최하위 등급을 받았다. 또한 이용자 만족도 부문에서는 에어부산이 최상위, 티웨이가 최하위 등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항공운송서비스 만족도는 매해 상승하고 있지만, 항공사를 이용할 때 소비자가 중요시하는 사항은 운임, 항공기 쾌적성 순이나, 만족도 조사에서는 예약 및 발권의 용이성, 직원의 친절도 순으로 높은 만족도를 보여 이용자 중심의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제 주요기사
"코로나19 백신 접종... 제주수출 경기 회복되나 "중소기업 장기재직 재형저축 신청하세요"
제주 수출기업 10곳 중 9곳 '코로나 피해' 대정농협 올해산 마늘 수매가 ㎏당 3500원
제주 인구 늘었지만 원도심에선 유출 심각 산업인력공단, 일·학습 병행사업 참여기업 모…
"코로나에 지친 일상, 사려니숲서 치유하세요" 제주올레 100㎞ 완주 인증제 생겼다
코로나 확산에 제8회 국제전기차엑스포 9월로 … 관광객 증가세에 소비자심리지수 회복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