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제주Utd 강등돼서야 비로소 보인 '이동률'
올 시즌 4골·3도움 맹활약… 영플레이상 '유력'
스폐셜 영상은 조회수 131만 넘기며 인기 실감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10.28. 13:33: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2부리그로 강등돼서야 이동률(20)이라는 보물을 발굴했다.

 이동률은 올해 처음으로 신설된 'K리그2 영플레이어상' 후보에 올라있다. 12경기에 출전 4골·3도움을 기록한 그는 이상민(서울이랜드·24경기 출전 1도움), 최건주(안산 그리너스·19경기 출전 3골·1도움), 하승운(전남 드래곤즈·출전 21경기·2골) 등 다른 후보보다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다만 수상 조건인 '시즌의 반 이상(14경기)'을 출장해야 되는데, 향후 부상 및 징계 등 변수가 없다면 잔여 2경기 출전이 유력하다.

 제주 U-18 유스팀 출신 공격수 이동률은 2017 U-18 챔피언십에서 33.18㎞/h의 압도적인 속도를 기록할 정도로 스피드에 일가견이 있다. 프로 입성을 앞둔 고교 3학년 시절인 2018년에는 R리그 9경기에 나서 팀 내 최다 득점인 5골을 기록할 정도로 결정력에도 탁월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프로데뷔 첫 시즌 K리그1 5경기 출전으로 성공의 예열을 마친 이동률은 올해 8월부터 뜨겁게 타올랐다. 8월 26일 부천전(4-0 승)에서 자신이 직접 얻어낸 페널티킥 찬스에서 키커로 나서 프로데뷔골을 터트린 데 이어 FC안양을 상대로 멀티골과 함께 17라운드 MVP까지 차지하며 K리그 팬들에게 자신의 이름 석자를 확실히 각인시켰다. 연맹에서 제작한 '이동률 스페셜 영상 콘텐츠'는 조회수 131만을 넘기며, 역대 연맹 제작 모든 영상 콘텐츠 중 조회수 2위를 차지하고 있을 정도다.

 남기일 감독은 "이동률 선수는 여전히 성장 가능성이 있는 선수"라며 "어리지만 당차고 빠르다. 골을 넣고 어시스트 할 줄도 안다. 가능성이 무한한 선수다"라고 칭찬했다.

 이동률은 K리그2 초대 영플레이어상 수상에 대해 "솔직히 생각 안 한다면 거짓말이다. 남은 경기 다 뛰어야 받을 수 있다. 일단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1부리그 승격"이라며 "아직 끝나지 않았다. 남은 두 경기에서 최선을 다해서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스포츠 주요기사
로하스 MVP·소형준 신인왕..막내구단 kt 싹쓸이 제주Utd, K리그2 주인공으로 '우뚝'
K2 우승 주역 제주 이동률 초대 영플레이어상 제주Utd 정조국 '18년 선수생활' 마감
'고연봉 정리' 한화 외부 FA 잡을까 '첼시와 무승부' 토트넘 리그 선두 탈환
KBO리그 허경민 차우찬 등 16명 FA 신청 프로야구 키움, 브리검-러셀과 결별
'유로파리그 휴식' 손흥민 첼시전 골사냥 '가자 한화 이글스 구단 첫 외국인 수베로 감독과 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