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美 ‘악마의 바람’에 산불 확산… 6만명 대피
산불 현장에 시속 112㎞ 강풍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2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 카운티의 어바인 인근에서 '악마의 바람'으로 불리는 샌타애나 강풍을 타고 산불이 번지면서 인근 주민 6만명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현지시간 26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어바인 인근 산티아고·실버라도 캐넌에서 이날 오전 '실버라도 파이어'가 발생했다.

오렌지 카운티는 강풍을 타고 갑작스러운 산불이 발생하자 산불 현장 인근의 어바인 오처드힐스 주민 6만명에 강제 대피령을 내리고, 화재 현장에 500여명의 소방관을 투입했다.

무엇보다 인구 28만명의 어바인은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어서 산불 확산에 따라 한인들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이번 산불이 샌타애나 강풍을 타고 순식간에 번졌다고 전했다.

샌타애나 강풍은 시에라네바다 산맥에서 캘리포니아주 해안으로 부는 건조한 가을철 바람을 말한다. 이 강풍은 때로 허리케인급 속도로 부는 데다 바람 방향을 예측하기가 어려워 ‘악마의 바람’으로 불리기도 한다.

미국 기상청은 27일 오후까지 샌타애나 강풍으로 산불이 확산할 우려가 있다며 ‘산불 적기(赤旗)’ 경보를 내렸으며 LA 카운티와 벤투라 카운티의 일부 지역에서는 시속 80마일(128㎞) 강풍이 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2공항 여론조사 놓고 입장차 여전 제주여성가족연구원 제2차 연구과제 발표회 개…
원희룡·이국종, 수소드론 인명구조 '맞손' '광해군 제주이야기' 담은 테마상품 개발 주목
제주도의회 4·3특위 "''4·3수형인' 일괄재심 수… 보건복지 계약직 인건비 50% 남는 이유 뭐냐
원희룡 지사 "주상절리대 일대 건축심의 강화"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제주 내국인 면세점 연 이용횟수 12회로 늘어나… 제주도의회 예결특위 늘어난 위탁사업 손보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