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민예총 4·3 72주년 '한림 한수풀 해원상생굿'
10월 31일 오전 10시부터 한림읍주민자치센터 주차장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10.27. 07:48: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시 한림 한수풀 지역에서 4·3당시 희생된 희생자를 위무하고 해원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된다. 제주도가 주최하고(사)제주민예총(이사장 이종형)이 주관해 이달 31일 오전 10시부터 한림읍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서 펼치는 '찾아가는 현장위령제, 한림 한수풀 해원상생굿'이다.

2002년 다랑쉬굴에서 시작된 해원상생굿은 권력화된 형식의 기념식에서 탈피해 민중적이고, 예술적이며, 비공식적인 의례의 현장 위령제로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죽은 자만을 위한 제례가 아니라 살아남은 자와 살아가야 하는 터전을 함께 치유하는 '생명의 굿'이며 '상생의 굿'으로 이번이 열여덟 번째를 맞는다.

'한림 한수풀 해원상생굿'은 한림리 지역을 중심으로 대림리 '붉은굴'과 동명리 '신겡이서들', '묵은 오일장' 등에서 희생된 200여 명의 영개(영가)를 위한 초혼풍장, 초감제, 시·노래·춤 보시, 서천꽃밭 질치기 순서로 진행된다. '제주큰굿보존회'(회장 서순실)에서 굿을 집전하고 이종형 시인의 시낭송, 최상돈 가수의 노래, 사단법인 마로의 풍물과 퍼포먼스가 잇따른다.

문화 주요기사
"끝까지 쓰며 좋은 작품으로 증명하겠다" "코로나19 견딜 제주 마을 공동체의 힘 나눠요"
[갤러리ED 지상전] (10)홍진숙의 ‘잎(leafs)-우도… 제주 장애예술인 창작준비금 지원 사업 첫발
"'기록자치' 실현 제주기록원 설립 시급" 2017 제주비엔날레 처음이자 마지막 전시 되나
70여 년 제주4·3의 시간 무수한 탑이 되다 코로나 1년 제주인놀다·아트노크 재정비
제주 김성수 세 번째 시집 '동그란 삼각' 제주여류수필문학회 '제주여류수필' 19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