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특별고용지원업종 9개월 추가 연장 건의
당초 내년 3월 완료… 12월로 조정 고용노동부 요청
백금탁 기자 ㏊ru@i㏊lla.com
입력 : 2020. 10.25. 11:11: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기간을 당초 내년 3월 말에서 12월 말로 9개월 추가 연장해 줄 것을 고용노동부에 건의했다고 25일 밝혔다.

해당 업종은 코로나19 장기화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8개 업종으로 여행업, 관광운송업(항공·해운·전세버스), 관광숙박업, 공연업, 항공지상조업, 면세점, 공항버스, 전시·국제회의업 등이다.

제주지역은 고용유지지원금 신청 건 가운데 관광분야가 전체 신청건의 34%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은 근로자 고용안정과 지역 경제위기 극복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도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전체 신고한 6174건 중 여행사·호텔업·전세버스·항공관련 업종만 2095건(33.9%)에 이른다. 3건 중 1건 꼴이다.

또한, 제주지역 경기는 관광수요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코로나19 확산 추이가 연내 진정국면에 들어서더라도 당장 경기 회복은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 특히 관광분야는 피해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아 5개월 앞으로 다가온 지정기간 만료일 대한 관광분야 종사자들의 고용불안이 우려된다. 때문에 이를 적극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도는 선제적으로 추가 연장을 건의했다.

앞서 도는 지난 3월 3일 여행업, 관광숙박업 등 관광업에 대한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조속 지정 건의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고용노동부는 고용정책심의회 심의·의결을 통해 3월 16일부터 9월 15일까지 6개월간 관광업 등에 대한 특별고용지원업종을 지정 고시했다. 아울러 이후 8월 24일에 지정기간을 2021년 3월 31일까지 6개월 추가 연장한 바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79번 확진자 나와...’해외입국’ 노형 런던사우나 방문자 코로나 검사 당부
제주 78번 확진자 발생...76번 접촉자 경기도 확진자 3명, 확진전 제주 방문 확인
'진주 이·통장발' 코로나 감염 확산 이번주 '최… 예산 감액·관광진흥기금은 바닥... "관광산업 …
제주 "정부·지자체 단체 여행 자제해달라" 요… 도의회 "제주 제2공항 '관권홍보' 부적절" 한목…
"해양수산분야 공기관 대행하며 예산 낭비" '서울 확진자 접촉' 제주 77번 코로나19 확진자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