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형 예산 혁신 '글쎄' ... 공직사회 불만
이경용 의원 "사실상 통제권 강화 취지 아니냐"
"출자출연기관, 센터 등 예산 절감 노력 미흡"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10.22. 17:49: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자치도의회 이경용 의원.

제주자치도의회 이경용 의원.

제주특별자치도가 올해 '제주형 혁신 예산제도'를 추진하면서 지방재정 효율성 제고 및 재정건전성 확보에 나서고 있지만 사실상 통제강화적인 조치로 공직사회의 불만을 야기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조직과 인력이 방만하게 운영되고 있는 출자출연기관, 각종 센터를 통해 추진하는 민간위탁사업에 대한 예산 절감 노력이 미흡함을 지적했다.

 22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88회 임시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상봉) 행정사무감사에서 이경용 의원(국민의힘, 서귀포시 서홍·대륜동)은 "예산부서에서 올해초부터 제주형 혁신 예산제도를 발표하고 있는데, 사실상 양 행정시와 하부부서에 대해 통제권을 강화하려는 취지가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며 포문을 열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제주도는 올해 초부터 국내·외 시찰 등 경비 편성 및 집행방법 개선 계획, 국가직접지원 및 공모사업 개선 방안, 이월제도 운영방식 개선 및 보완계획, 부서 자율편성제도 운영 계획, 지방채 총량제 도입 운영 계획 등을 도입 운영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이 의원은 최승현 행정부지사를 상대로 한 정책 질의에서 사실상 예산 혁신보다는 도 예산부서의 권한 강화에 주력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부서자율예산도를 도입했는데 이미 예산이 60%까지 삭감된 상황에서 부서장이 자율편성하려면 관련 사업을 진행할 수 있을지에 대해 불만이 많다"면서 "예산 사정이 안 좋으니 부서장에게 책임지라고 하는 것이 과연 혁신이냐"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또 힘없는 민간보조금에 대한 일괄삭감, 재정총량제 등의 혁신 이야기는 나오지만 도 산하 출자·출연기관을 비롯해 각종 센터를 통해 추진 중인 민간위탁사업에 대한 절감 계획 등은 수립되지 않은 점도 문제 삼았다.

 이 의원은 "도가 재정건전성 확보 노력을 하부부서 공무원에게는 강요하고 있지만 자체적으로 출자출연기관, 센터, 민간위탁기관에 대해서는 관리감독이 제대로 안되고 세출효율화 노력 개선 대책이 전혀 없다"면서 "민간보조사업에 대한 예산절감효과만 공무원에게 강요할게 아니라 내부적으로 혁신하고 여기서 세출효율화를 달성하면 많은 부분이 절감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최 부지사는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한번은 정리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거대한 고래 입속에서 살아난 美 남… 이준석 당선에 원 지사 ‘반색’
하루 새 8명 감염… 자발적 검사 후 확진 잇따… 지난 10년동안 풍력발전 목표대비 10% 수준 불…
제주인의 일과 삶 재단(일자리재단) 설립 '속도 제주서 화이자 접종 마친 후 사망… "인과관계 …
제주지역 신규 확진자 사흘 연속 5명 제주삼다수 도외 유통권 전쟁 시작되나
국토부,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서 환경부 … 대기고 학생 코로나19 확진 접촉자 31명 진단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
  • 타워브리지 앞 '기후위기' 모래시계
  • 9월 영업 재개 홍보하는 물랑 루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