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경마 중단으로 고사 직전… "대책 마련을"
18일 '제주마산업비대위' 입장문 발표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10.18. 14:18: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국경주마생산자협회와 제주마생산자협회, 한라마생산자협회, 제주조교사협회, 제주기수협회로 구성된 '제주말산업발전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8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위기의 말산업을 위해 한국마사회와 농림축산식품부가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대위는 "코로나19로 인한 경마 중단으로 말산업도 멈춰섰다"며 "이로 인해 30년 넘게 생산을 이어오면서 시설 투자한 생산자들은 도산 위기에 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주마 생산 산업은 타 축종과 같이 비축하거나 증체에 의한 가치 상승이 없다. 특성상 2세에 경주마로 데뷔하지 못하면 불용처분되는 산업"이라며 "말이 팔리지 않으면서 목장 내 사육 두수가 포화되고 경영비, 대출금 연체 부담 등으로 경마가 다시 시작되더라도 조기 회복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비대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경마를 관할하는 이유는 생산산업을 포함한 축산업의 진흥을 꾀하기 위한 것"이라며 "경마 중단으로 어려운 생산농가 구제와 경마 정상화를 위해 적극적인 대처방안 강구를 요구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한국마사회에 대해서는 "일방적인 정책을 따르라고 하면 어느 한 쪽은 따라가지 못하는 게 당연하다"면서 "말산업의 기반인 생산 산업을 단단하게 만드는 것이 경마산업 발전의 기본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포츠 주요기사
켈리 vs 브리검 프로야구 와일드카드 결정전 대… 호날두 19일만에 코로나19 완치 판정
이세현·김가혜 남녀부 정상 등극 '건강문제' SK 염경엽 감독 자진 사퇴
확진자 발생해도 프로야구 PS 정상 진행 추신수·테임즈 FA시장 나왔다
제주체육회, 숲길 걷기 참가자 모집 '황희찬 결장' 라이프치히 맨유에 0-5 참패
귀일중 김윤서, 전국 근대5종 '2관왕' 제주Utd 강등돼서야 비로소 보인 '이동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평화로 달리는 자율주행 버스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