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지친 마음 다 받아주는 제주자연 있어 눈부신 날
한라일보 갤러리 이디 고은·김성오·이미선 3인 초대전 17일 개막
3인 3색 따스한 색감 조형언어로 조용한 위로… 11월 27일까지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10.17. 20:14: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고은·김성오·이미선 3인전 '가을여행'이 10월 17일 한라일보 1층 갤러리 이디에서 개막했다. 이상국기자

따스한 색감의 조형언어로 쓸쓸한 이 계절을 나는 이들의 마음을 달래는 그림전이 있다. 한라일보(사장 이용곤) 사옥 1층에 있는 갤러리 이디(ED, 관장 한미라)에서 마련한 세 번째 초대전인 고은·김성오·이미선 3인전 '가을여행'이다.

이달 17일 오후 3시에 막을 올린 이날 전시에는 고영만 원로 작가, 연갤러리를 운영하는 강명순 작가 등 선후배 미술인과 미술 애호가들이 찾았다. 코로나19 여파로 간소하게 개막 행사를 치르는 중에도 3명의 초대전 작가에게 축하와 격려의 인사를 건네며 '가을여행'에 동행했다.

이미선 작가.

김성오 작가.

고은 작가.

50대 초반 나이의 세 작가는 비슷한 시기에 미술대학을 다니는 등 동년배와 다름없다. '완결형'이 아니라 조용히 변화를 모색하며 작품 세계를 구축해가고 있는 이들은 한라일보 초대전을 더 나은 작업의 계기로 삼겠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고은 작가는 장지에 분채로 그린 신작 '바다주기' 연작을 출품했다. 고 작가는 지난해부터 제주 바다에 떠있는 무인도, 곶자왈을 새롭게 소재로 끌어온 작업을 벌이고 있다. '바다주기'는 자연이 번다한 우리네 마음을 다 받아준다는 뜻을 담아 소리나는 대로 표기한 제목이다. 고 작가는 "힘든 일이 많았는데 어느날 아침 제 그림을 보고 치유가 되는 느낌이었다는 어느 분의 말씀이 저를 일으켜 세운 적이 있다"며 "제가 그림 작업을 하며 지치고 힘든 시간을 견뎌왔듯 다른 사람들도 이 그림들로 위로를 받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고 작가의 이름을 알린 슬레이트집 소재 '행복한 풍경' 연작도 함께 걸렸다.

"살아있는 한 오름 작업을 계속할 것"이라는 김성오 작가는 그 연장선에서 캔버스에 아크릴물감을 사용해 '황금정원', '테우리들', '숲', '불의 꽃' 등 신작을 선보이고 있다. 2008년 첫 개인전부터 지난해 7회 개인전까지 줄곧 오름을 그렸지만 그의 오름은 '현재진행형'이다. 테우리였던 아버지를 따라 어릴 적부터 오름을 오르며 눈밝게 봤던 풍경들은 상상력과 이야기가 더해지며 '김성오의 오름'이 되어가고 있다. 해와 달, 별이 뜬 화산섬 붉은 빛 하늘 아래 오름은 태초의 그것처럼 '민둥산'이다. 파도처럼 물결치는 그곳엔 할미꽃, 갈색말, 꿩 등이 제집인 양 노닐고 칼끝을 이용해 표현된 저마다 다른 오름의 층이 바람처럼 흐른다.

이미선·김성오·고은(왼쪽부터) 작가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상국기자

'비단에 자연을 그리는 공필화가' 이미선 작가는 색깔이 물들 듯 채색한 '치유의 정원' 연작을 소개하고 있다. '공을 들여서 세밀하고 정교하게 대상을 그리는 기법'인 공필화로 5년째 '치유의 정원' 작업을 하고 있는 작가는 이 전시를 위해 '눈부신 봄날', '사랑하는 마음으로', '고향' 등의 부제가 달린 작품을 준비했다. 오름과 바다를 배경으로 붉은 모란이 피어났고 하나 둘 모인 꽃잎들은 사랑의 모양을 이룬다. '눈부신 봄날'은 코로나 시대를 떠올리며 그렸다. 이 작가는 "지친 이들에게 다시 한번 일어나보자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며 "봄날은 어떤 계절을 말하는 게 아니라 새로운 출발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했다.

전시는 11월 27일까지 계속된다. 월요일은 문을 닫는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할머니의 자수 베갯모 시와 그림 되다 '데이터 포밍-제주' 11월 2일까지 새탕라움
문학 작품의 배경이 된 제주섬 공간을 찾아 제주건축문화축제 준공건축물 '나지요네' 대상
제주 지역민과 함께 만드는 연극 공연 제주 문화 출연기관 출연 사업 현장 밀착 얼마…
제주 돌문화공원서 극단 가람 '오거리 사진관' 제주 우도 책방에서 펼치는 '음악 책갈피'
탐라미술인협회 가파도 여정 담은 '몸·살 낫다 제주문학의 집 최민초 작가 초청 문학특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