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문 대통령, 북측에 군사통신선 복구·재가동 요청
27일 해수부 공무원 사망 사건 관련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개최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20. 09.27. 17:56: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27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총격 사건 공동 조사를 위해 북측에 군사통신선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국방부 장관, 국가정보원장,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 국가안보실장, 국가안보실 1차장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번 사건과 관련한 조치 사항을 결정했다.

서주석 NSC 사무처장(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회의 결정 사항에 대한 브리핑에서 먼저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 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또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낼 것과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북측에 요청한다"고 말했다.

서 처장은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고,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으므로, 중국 당국과 중국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에 협조해 줄 것"도 요청했다.

한편 우리 군에 따르면,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수행하던 A씨는 지난 21일 실종된 이후 북한 해역에서 북측에 의해 피격, 사망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4일 대변인을 통해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 북한 당국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북측은 하루 뒤인 25일 청와대에 사과의 내용을 담은 통지문을 보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도감사위, 제주테크노파크 수의계약 부적절 수… "환해장성 관리 미흡... 문화재 복원 허술" 질타
"제주도 수소경제 무관심... 그린수소 생산 적… 제주형 예산 혁신 '글쎄' ... 공직사회 불만
제주도, 26일 미세먼지 저감관리 도민설명회 연… "아니라더니.." 서귀포 수돗물 유충 '깔따구'로 …
강성민 "원 도정, 도외 출신 및 측근 채용 심각" 제2회 6차 산업 제주국제박람회&컨퍼런스 온라…
김경미 "일자리 재단 추진 연구용역 부실 우려" 제주도 "사망자 동일 백신 접종자 188명 모니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