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특산어종 '벤자리' 치어 6만마리 바다로
도 해양수산연구원, 25일 조천·표선리 연안 방류
양식실증 실험 통해 육상양식 가능성 검증 등 추진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09.24. 12:32: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은 25일 제주시 조천읍 조천리 포구와 서귀포시 표선면 표선리 연안 해역에 벤자리 치어 6만 마리를 방류한다.

 벤자리는 온대에서 아열대 해역까지 분포하며, 우리나라에서는 추자도 남쪽 해역에서 주로 서식하는 제주 특산어종이다.

 또한 수심 50m 이내 암초가 발달한 지역에서 어획되는 연안성 어종으로 제주에서는 조림과 국거리용으로 쓰이고 있다.

 특히, 최근 횟감으로 인기가 높아 소비가 증가하고 있지만, 어획량이 적고 여름철에 주로 잡혀 희소성이 높아지고 있다.

 해양수산연구원은 벤자리 대량 인공종자 생산 성공을 계기로 차세대 양식품종으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 방류되는 벤자리 치어는 국립수산과학원 제주수산연구소에서 수정란을 분양받아 연구원 실내수조에서 약 100일간 사육해 전장 7~10㎝로 성장했다.

 벤자리 치어는 방류 후 2~3년이면 약 25㎝ 이상 상품크기로 성장해 어획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꾸준한 방류와 자원관리가 이뤄지면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구원은 이번 생산된 치어 일부를 대상으로 순환여과방식 및 유수식을 이용한 양식실증 실험을 실시해 육상양식의 가능성을 검증하고, 내년부터 자체 우량 수정란을 확보해 대량 종자생산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문관 해양수산연구원장은 "앞으로 기후변화에 적합한 품종을 발굴해 자원조성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부동산 공시가 90% 현실화 세부담 가중 우려" [월드뉴스] 美 ‘악마의 바람’에 산불 확산… …
추미애 법무부 장관 29일 제주 방문 고은숙 제주관광공사 예정자 '자질 검증' 초점
후반기 첫 행정감사 '돈 먹는 하마' 출자·출연… 원희룡 지사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공동 …
원희룡 "제주 수소산업 발전 거점으로 키우겠… 민주당 '평화 인권의 수도 제주 비전 토론회' …
제주도, 오는 30일 온라인 비대면 '2020 청렴문화… 강철남 "청원경찰 퇴직휴가제 도입 필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