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혈액 보유량 급격 감소 재고량 3.3일분 헌혈 필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9.18. 11:47: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혈액 보유량이 급격히 감소하면서 정부가 국민들의 헌혈 참가를 요청했다.

1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개인 헌혈이 줄고 단체헌혈도 잇따라 취소되면서 이날 0시 기준 혈액 보유량은 3.3일분으로 '관심' 단계로 접어들었다.

혈액 보유량은 5일분 이상일 때 '적정', 3일 이상∼5일 미만 '관심', 2일 이상∼3일 미만 '주의', 1일 이상∼2일 미만 '경계', 1일 미만 '심각' 단계로 관리된다.

그동안 혈액 보유량은 5일분 이상을 유지해왔지만, 최근 거리두기 강화 이후 단체헌혈량이 약 32%, 개인 헌혈량은 약 20%가 감소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헌혈에 동참할 수 있도록 채혈 직원의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채혈자·헌혈자 모두 꼭 마스크를 착용토록 하고 있다"며 "채혈 시 헌혈자 간 2m 거리두기를 유지하는 등 안전한 채혈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헌혈 과정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는 없었다"며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헌혈에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백신 부작용 '아나필락시스 쇼크'란 "외래진료 연 3천회 보험료 151만원, 건보부담액…
"만성 간염 환자 '한 잔' 술도 사망 위험 높인다 수능 당일 마스크 꼭 쓰고 단체점심 불가
명의 도용해 렌터카 몰면 1년 이하 징역 김난도가 꼽은 내년 트렌드는 'V노믹스'
공공기관 직원도 징계 받으면 성과급·명퇴수… '외박·면회 제외' 軍 장병 오늘부터 휴가 정상…
12일부터 고위험시설 인원 제한 하에 영업 재개 '확산세 주춤' 전국 거리두기 1단계로 완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