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추미애 "나도 남편도 민원 넣은 바 없다"
안중근 비유엔 "아픈데도 군무 충실했던 것 강조"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9.17. 14:34: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추미애 법무부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아들 서모씨의 군 복무 시절 휴가와 관련한 의혹에 "저는 민원을 넣은 바 없다. 제 남편에게도 민원을 넣은 적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서씨의 카투사 지원반장 면담 기록에 부모님이민원을 넣었다고 돼 있다'는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추 장관은 "저나 남편은 일 때문에 너무 바쁘고, 제 아들딸은 거의 모든 문제를스스로 해결하면서 살아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이 서씨를 안중근 의사에 비유한 데 대해 "아들이 아픈데도 군무에 충실했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아이를 너무 과장하거나 명예훼손적인 황제복무 등의 용어로 깎아내리지 말라"며 "진실에 힘이 있는 것이다. 있는 그대로 봐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그는 "과보호도 바라지 않고, 다른 병사가 질병 시 누릴 수 있는 치료권, 휴가 등이 적절히 보장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거기에 부합하는지 적절히 봐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추 장관은 서씨가 병역 면제 대상이었는데도 입대했다는 발언에 대해 "진단서를 제출하거나 재검사 요청을 했더라면 신체 등급이 내려가서 현역병 복무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추 장관은 또 '당 대표 보좌역이 세 차례에 걸쳐 서씨의 병가와 관련된 청원 전화를 한 것 같다'는 김 의원의 지적에 "당 대표 보좌역은 아무 상관이 없다"며 "당 대표 이전부터 10여년 간 저를 보좌해왔던 의원실의 보좌관"이라고 답했다.

 그는 보좌관 청탁 의혹과 관련, "제가 이 문제에 대해 알고자 확인을 한다든가 하면 수사에 개입했다고 주장할 것"이라며 "보좌관에게 일체 연락을 하지 않은 채 수사기관의 신속한 수사 결과를 기다릴 뿐"이라고 언급했다.

전국뉴스 주요기사
신동근 "野, 국보법 위반자 왜 감싸나" 국방부 "北피격 첩보에 '사살·사격' 용어 없었…
국내 신규확진 113명, 닷새만에 다시 세자리 '비… 법원 "차량 시위도 위험" '드라이브 스루' 집회…
'검경수사권 조정' 시행령 내년 1월 시행 軍 '실종 공무원 피살' 실시간 감청 확인
정부 "의사국시 추가시험 확보 어렵다" 해경 "北 피격 사망 공무원, 월북으로 판단"
코로나19 신규확진 38명, 49일만에 50명 아래 민주 "피살 공무원 한미첩보 결과 월북 사실로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