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형 마을만들기 사업 대상지 지원
道, 7개 마을 선정해 60억원 지원
효율성·지역특성 등 평가후 선정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09.17. 10:15: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형 마을만들기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7개 마을에 60억원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제주형 마을만들기 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이양된 사업으로, 주민 스스로 지역 특성에 맞는 공동체·경제·경관생 태 분야 등 다양한 사업 발굴을 통해 마을을 활성화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다.

 공모 분야는 자율개발사업, 종합개발사업, 제주다움복원사업 등 3개다.

 이번 공모에는 총 15개 마을이 신청, 심사를 거쳐 7개 마을(제주시 3개, 서귀포시 4개)이 최종 선정됐다.

 선정된 마을은 자율개발사업의 경우 애월읍 중엄리, 한경면 용수리, 대정읍 무릉1리, 남원읍 하례2리 등이다.

 종합개발사업 분야는 애월읍 소길리, 대정읍 동일1리, 제주다움복원사업분야는 안덕면 덕수리 등이다.

 심사는 사업 타당성·효율성·지역특성·부합성 등 평가기준을 토대로 1차 행정시 평가, 2차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사전심사단의 최종 평가로 진행됐다.

 송종식 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지방이양 사업을 처음 추진하는 만큼 보다 지속 가능하고, 마을활동가와 주민과의 소통을 강화해 사업이 내실 있게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금어기 끝난 제주바다에 참조기 풍년일세" 추석연휴, 제주항 항만 특별대책 상황실 가동
제주 서귀포항에 해양레저체험센터 들어선다 자기정치하던 원 지사 추석연휴는 제주서 정중…
과학기술정책 선도 '제주과학기술정책협의회' … 코로나로 힘든 제주도, 공직 내부경비 허리띠 …
제주도, 추석연휴 종합상황실 운영… 철통방역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세계유산축전 공모…
제주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지방세 면제 제주도, 총량관리시스템 구축 추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