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현택훈 시인과 함께하는 교차언어 낭독회
한국문학번역원 9월 25일 수상한집에서 진행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9.16. 15:18: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사인)은 이달 25일 오후 7시 제주시 수상한집에서 제주 현택훈 시인, 영어 번역가 김유정, 배영재와 함께 교차언어 낭독회 역:시(譯:詩)를 개최한다.

국내 문학 향유층 확대를 취지로 열리는 교차언어 낭독회는 작가와 번역가가 한 무대에서 한국어와 외국어로 각각 작품을 낭독하는 문화교류 행사다. 낭독 후에는 작가와 번역가, 관객이 번역 협업 과정과 작품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진다. 이날 행사에선 현택훈 시인의 시 10편을 번역하고 낭독할 예정이다. 첼리스트이자 퍼포머, 싱어송라이터인 문지윤의 오프닝 공연도 마련된다.

제주 태생 현택훈 시인은 2007년 '시와 정신'으로 등단한 뒤 시집 '지구 레코드', '남방큰돌고래', '난 아무 곳에도 가지 않아요'와 산문집 '기억에서 들리는 소리는 녹슬지 않는다', '제주어 마음사전'을 출간했다. 현재 시집 전문서점 '시옷서점'을 운영하고 있다.

낭독회는 사전 신청 독자만 참석해 진행한다. 현장에 함께할 수 없는 독자들을 위해 사전 제작된 번역가의 낭독 오디오북과 영상을 한국문학번역원 유튜브 등으로 서비스하고 있고 행사 현장을 담은 영상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문화기획사 다랑어스토리 블로그(https://blog.naver.com/drestory) 참고.

문화 주요기사
제주 가파도의 기억 창작공간에 풀어내다 제주산 열대과일과 로컬푸드 식자재의 재발견
제주서 전승되는 국가무형문화재 망건장 공개 … 제주 출신 강지혜 독주회… 여름날 닮은 뜨거…
제주 예술가 가족과 나누는 '마음의 면역력' [북클럽에서 이 한 권의 책을] (5)사투리 회화의…
제주도예가회 스무 해 정직한 노동, 살림의 흙 … 일상 회복 간절한 염원 담아 가꾼 제주의 '그림…
제주 여름날 감물 염색하고 빠알간 봉숭아 물… 서귀포 소암의 혼 깃든 '난이재심(難易在心)'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멸종위기종' 팔색조 5월 번식 첫 확인
  • 전기차 탑승한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
  • 제주 다시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