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많은 사람들의 사연이 오가는 제주항

수많은 사람들의 사연이 오가는 제주항
제주항 여객선터미널서 예술공감 프로젝트
  • 입력 : 2020. 09.16(수) 12:17
  • 김현철 시민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시 건입동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센터장 김외솔)와 주민협의체(위원장 강두웅)는 지난 5월 20일 제주시 건입동의 제주항과 제주항 여객선터미널에서 #26’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조선시대부터 섬과 육지를 잇는 뱃길의 중심지였던 제주시 건입동 제주항과 제주항 여객선터미널은 수많은 사람들의 사연이 오가는 공간으로 작용했다. 이번 예술공감 프로젝트에 참여한 티나 홍(예명)은 이 장소에서 ‘이별가방’이라는 곡을 음악에 맞춰 감성 있게 노래했다.

티나 홍은 “건입동 도시재생 예술공감 프로젝트를 시작하기 전에는 잘 할 수 있을까하는 복잡한 생각이 들었지만, 건입동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와 촬영을 진행해주는 KCTV, 총감독님 등 모두가 적극적으로 도와주기에 순조롭게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었다”며 “제주에서 이와 같은 문화예술 프로젝트를 많이 만들어서 문화예술인들이 활발하게 활동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건입동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는 제주의 문화예술인에게 힘을 실어주며 적극적으로 건입동을 홍보해 나갈 예정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198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