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체불임금 추석앞둬 적극 해소 나선다
코로나19 여파로 자영업자 경영악화 등 체불임금 발생
15일 추석 대비 체불임금 유관기관·단체 대책회의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09.15. 16:53: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내 건설, 관광 산업의 부진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자영업자의 경영악화 및 고용감소 초래 등으로 인한 체불임금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는 임금체불 해소를 위한 예방활동에 나선다.

 제주도는 15일 추석 대비 체불임금 유관기관·단체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책회의는 유관기관·관련 단체 등과 합동으로 관급공사 임금체불 예방활동을 비롯해 추석 대비 체불임금 해소대책 등을 집중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는 광주지방고용노동청 제주근로개선지도센터, 제주출입국·외국인청, 제주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 제주상공회의소, 제주경영자총협회, 대한건설협회 제주특별자치도회, 한국노총 제주도지역본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제주도가 8월말 기준 체불임금 실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도내 체불임금은 114억5000만원 중 69억7000만원(60.84%)은 해결됐지만, 사법처리 중인 39억원(34.1%)을 제외한 사실상 청산 대상 체불임금은 5억8000만 원(5.06%)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도는 지난 11일부터 25일까지 관급공사에 대한 임금체불 예방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민간부분 체불임금은 광주지방고용노동청(제주근로개선지도센터)과 협력해 추석 명절 이전에 최대한 해소해 나갈 방침이다.

 해결이 어려운 체불임금은 근로자들이 사업주를 상대로 민사절차를 통해 임금채권을 확보할 수 있도록 대한법률구조공단 무료법률구조 서비스를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도·행정시 및 산하기관은 선급금·기성금 등 계약제도를 최대한 활용해 관급공사 및 물품구매 대금을 추석 명절 이전에 지급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최명동 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근로자들이 즐거운 추석 명절을 쇨 수 있도록 유관기관 등과 협력체계를 강화해 체불임금 해소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금어기 끝난 제주바다에 참조기 풍년일세" 추석연휴, 제주항 항만 특별대책 상황실 가동
제주 서귀포항에 해양레저체험센터 들어선다 자기정치하던 원 지사 추석연휴는 제주서 정중…
과학기술정책 선도 '제주과학기술정책협의회' … 코로나로 힘든 제주도, 공직 내부경비 허리띠 …
제주도, 추석연휴 종합상황실 운영… 철통방역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세계유산축전 공모…
제주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지방세 면제 제주도, 총량관리시스템 구축 추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