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소방청 13일 '벌 쏘임사고 주의보' 첫 발령
7월 벌 쏘임사고 1천14건…6월 420건의 2.4배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12. 14:43: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소방청은 13일 오전 9시를 기해 전국에 '벌 쏘임사고 주의보'를 발령한다고 12일 밝혔다.

 벌 쏘임사고 주의보가 발령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방청은 올해 여름부터'벌 쏘임사고 주의 예보제'를 도입했다.

 벌 쏘임사고 주의보는 관련 사고가 1주일에 300건 이상 발생할 때, 또는 벌집제거 출동이 주 7천건 이상 2주 연속 발생하거나 예상될 때 등의 경우에 발령된다. 소방청은 지난 2주일 동안 벌집제거 출동이 주당 8천건 이상 있었고, 벌 쏘임사고도 1주일에 300여건씩 발생해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설명했다.

 여름철 벌 쏘임 사고는 통상 7월 말부터 급증하는데 올해도 7월에 1천14건이 발생해 전달(420건)의 2.4배 수준으로 늘었다.

 벌 쏘임 사고는 이달 중순 장마가 끝나고 날씨가 더워지면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소방청 관계자는 "올해는 긴 장마로 평년보다 기온이 낮았는데도 7월 벌 쏘임사고가 6월 대비 급증했다. 그동안 계속 비가 와서 먹이가 부족했던 벌들이 장마가 끝나면 본격적으로 활동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벌 쏘임 사고로 사망에 이르는 경우도 적지 않다.

 올해 2월에 양봉업자의 손자가 벌에 쏘여 숨졌고 6월에도 사망사고가 났다. 작년에는 7월에 2건의 사망사고가 있었다.

 소방청은 예년 사례를 볼 때 벌초하는 시기인 9월에는 주의보를 경보로 격상할 수 있다고 보고, 장마 후 폭염기에 대비해 벌집제거 출동태세를 강화하고 대국민 홍보활동도 확대할 계획이다.

 소방청은 "벌에 쏘였을 때 알레르기 반응으로 인한 과민성 쇼크가 발생하면 1시간 내 사망에 이를 수 있으므로 최대한 신속하게 병원으로 이송하거나 119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김정은 대남 공개사과 북 최고지도자로선 파격… 최대 200만원 새희망자금, 누가 언제부터 받나
'추석 장보기는 1시간 안에 가급적 온라인으로' 정부 2차 재난지원금 먼저 신청하면 먼저 받는…
신규확진 110명, 나흘만에 다시 세자릿수 갑자기 서늘해진 날씨 심근경색 '주의보
행안부 추석 연휴 주민등록 민원서비스 중단 이재명 "언론 뒤에 숨지 말라" 윤희숙 직격
이재명 "정치하는 국책연구기관은 적폐" 연일 … 혈액 보유량 급격 감소 재고량 3.3일분 헌혈 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