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기록적 장마' 25일부터 프로야구 더블헤더 조기 시행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11. 17:20: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KBO가 결국 8월 말 더블헤더 조기 시행 카드를 꺼내 들었다.

 유례없이 긴 장마에 우천 취소 경기가 급증하자 혹서기에 더블헤더를 치르지 않기로 했던 기존 방침을 수정할 수밖에 없었다.

 KBO는 11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제6차 실행위원회를 열고 정규리그 취소 경기 재편성 시행세칙 변경을 논의했다.

 그 결과 9월 1일부터 시행 예정이었던 더블헤더 편성을 일주일 앞당겨 이달 25일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5일 경기부터 우천 취소 시 다음 날 더블헤더(특별 서스펜디드 경기포함)를 우선 시행하고, 이동일인 경우 동일 대진 둘째 날에 더블헤더로 편성된다.

또한, 기존에 취소된 일부 경기와 11일부터 취소되는 경기는 9월 1일 이후 동일 대진 둘째 날에 더블헤더로 편성키로 했다.

 기존 취소 경기의 더블헤더 편성 일정은 이번 주 중 발표할 예정이다.

 애초 KBO 사무국과 각 구단은 선수들의 체력 유지를 위해 7∼8월 혹서기에는 더블헤더를 치르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기록적인 장마로 인해 우천 취소되는 경기가 급증하면서 시즌 운영에 차질이 예상되자 8월에도 더블헤더를 치를 수밖에 없게 됐다.

 지금까지 올 시즌 예정된 경기의 11%가 넘는 44경기가 취소됐다.

 이달 말 더블헤더가 조기 시행되면 일정에는 숨통이 트이지만, 선수들은 극심한체력 소모를 이겨내야 한다.

 이밖에 주중 더블헤더를 치렀거나 다음 주 더블헤더가 예정돼 있더라도 토, 일요일 경기가 노게임으로 선언될 경우 월요일 경기로 편성이 가능하도록 했다.

 다만 경기는 종전과 같이 최대 8연전까지만 편성할 수 있다.

 또 이번 주말 경기가 우천으로 밀려 임시 공휴일인 이달 17일(월)에 편성될 경우 일요일 경기 시간을 적용해 오후 5시에 경기를 시작하도록 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MLB 토론토, 탬파베이에 1-3 패배 '벼랑 끝으로' '손흥민 공백' 토트넘 리그컵 8강 진출
추석연휴 임성재·안병훈 샌더슨팜스 챔피언십… 'KK' 김광현 첫 시즌 첫 포스트시즌 출격 '파격'
제주 정우재·공민현 연속골 '선두 수성' '코리안 듀오' 류현진·김광현 10월 1일 동시 출…
벤투호-김학범호 10월 맞대결 명단 발표 류현진·김광현 '동반 진출' MLB 포스트시즌 30일…
세인트루이스, 최종전서 PS 진출 확정 '골대만 두번' 손흥민 뉴캐슬전 연속골 사냥 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