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민중연대 '2020 제1차 제주민중대회' 개최
노동·농민·제2공항·평화·기후위기 등 각 분야 발언 나서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07.15. 20:45:3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사진=제주민중연대 제공

제주민중연대는 15일 오후 7시 제주시청 앞에서 코로나19 민중생존권 사수를 주제로 '2020년 제1차 제주민중대회'를 열었다.

이날 민중대회에선 노동, 농민, 4·3, 제2공항, 평화, 기후위기, 등 사회 각 분야의 발언자들이 나서 차례로 발언했다.

노동 분야에선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정부와 자본의 일방적인 책임 전가, 묻지마 해고로 노동자들은 생존의 절벽에 내몰려있다며 "코로나19 핑계 말고 모든 해고를 금지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농민분야에선 식량 주권·농민 생존권 사수를 주장했다. 또 "이를 위해선 농산물의 가격이 보장돼야한다"며 "제주는 월동채소·감귤 등 전국민의 먹거리를 책임지고 있지만 정부와 제주도정의 정책에 농업은 없다"고 비판했다.

4·3 분야에서는 "4·3은 '항쟁'이라는 4·3 정명 운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현재 진행 중인 4·3의 과제는 바로 정명이다. 4·3의 역사를 제대로 반영하는 정명운동을 이어나가겠다"고 선언했다. 제2공한 분야에선 "그동안 무차별 개발로 인해 제주의 환경수용력은 이미 한계에 다다랐다"며 "도민들의 의견조차 묻지 않고, 건설의 필요성조차 입증되지 않는 제2공항은 필요없다"는 주장을, 평화 분야에선 "사실상 내정간섭기구인 한미워킹그룹을 해체하고, 8월 예정인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해야한다"고 발언했다.

기후위기 분야에선 "기후위기는 현실이다. 난개발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현재 도민 갈등을 부추기는 제2공항을 비롯, 송악산 개발, 동물테마파크, 비자림로 공사 등 난개발 사업들을 중단하고 보존과 지속가능성을 지향하는 제주도의 비전을 세워야한다"고 주장했다.

사회 주요기사
서귀포서 스킨스쿠버 중 의식 잃은 40대 관광객… 제주의사회 총파업 동참… 개인 의원 39% 휴진
제주 동부경찰서장 오충익·서부서장 문영근 14일 의사협회 총파업...제주 개인의원 38% 휴진
부동산특별조치법 대상지역에 제주 동(洞) 제… '묻지마 폭행'에 칼 뽑은 경찰... 생활 주변 폭…
유치원·어린이집 급식안전 대폭 강화한다 제주소방, 종합정밀점검 대상 확대 실시
'불꽃같은 삶' 제주 여성 독립운동가 3인 '기념… 제주지역 의사들도 14일 총파업 '의료공백' 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