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LG 무기력한 방망이 '7월 꼴찌' 추락
월간 팀 타율 0.225로 10개 구단중 최악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15. 09:45: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

한때 선두를 위협하던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힘겨운 7월을 보내는 중이다.

 LG는 이달에만 2승 1무 8패에 그쳐 월간 승률 최하위로 추락했다.

 벌어둔 승수도 다 까먹어 시즌 30승 1무 28패로 간신히 5위에 턱걸이했다.

 반전의 계기를 찾지 못하면 기세 좋은 kt wiz 등에 밀려 더 밑으로 내려갈 수도있다.

 터지지 않는 방망이가 부진의 최대 원인이다.

 LG의 7월 월간 팀 타율은 0.225로 10개 구단 중 최악이며 가장 좋은 kt(0.338)에 크게 뒤진다.

 LG는 이달 팀 득점 50점으로 경기당 4.5득점에 그쳤다. 10개 구단 평균 팀 득점(63점)에도 못 미친다.

 급기야 14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선 롯데 에이스 댄 스트레일리에게 완벽하게 막혀 단 2안타의 빈공으로 0-5 완패를 자초했다.

 마운드도 무너져 경기당 평균 득점보다 많은 6점을 내줬다. 이래선 경기 끝나고승리의 하이파이브를 할 수가 없다.

 중심 타자 채은성의 갑작스러운 부진으로 타선의 혈로가 막혔다.

 발목 부상으로 잠깐 2군에 다녀온 채은성은 7월에 홈런과 타점 없이 단 4안타, 타율 0.105로 슬럼프에 빠졌다.

 개막 직전 오른손 손등을 다쳐 재활하던 우타 중장거리포 이형종이 10일 1군에 합류한 점은 고무적이지만, 제 페이스에 오르려면 시간이 걸린다.

 위기에서 핫코너를 맡는 김민성의 빈자리가 아쉽다.

 김민성은 왼쪽 허벅지 내전근 부분 손상 소견을 받아 지난달 15일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2∼3주 걸릴 것으로 예상된 재활 치료 기간은 어느덧 한 달을 넘어간다.

 LG 관계자는 "김민성이 회복하려면 2주 정도는 더 필요할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타율 0.288에 타점 15개를 올린 김민성은 중심과 하위 타선을 잇는 중간 다리 노릇을 해왔다.

 현재 대체 3루수로 출전 중인 백승현, 구본혁보다 경험 많은 김민성에게 거는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작년 김세영 우승' LPGA마라톤클래식 6일 개막 프로야구 LG-KIA 3주 연속 대격돌 '누가 웃나'
'코로나19 13명 확진' 세인트루이스 또 경기 취… 첫 관중 성적표 K리그1 부산 '매진-K리그2 제주 …
양키스 에런 저지 5경기 연속 홈런 저스틴 토머스 WGC 역전승 '통산 13승'
추신수 바다로 빠지는 장외 투런포 폭발 슈퍼 루키 유해란 '와이어 투 와이어'로 대회 2…
국대 이세현·양연수 시즌 첫 정상등극 제주Utd, 첫 홈 유관중 경기서 '무승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