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가축분뇨 퇴액비 부숙도 검사 무료 제공
퇴액비 부숙도 검사 3월 25일부터 의무화
1년간 계도기간 거쳐 본격 적용 계획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07.13. 13:52: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제주농업기술센터는 가축분뇨 퇴액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제도 시행에 따른 검사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가축분뇨 퇴액비 부숙도 검사는 부숙된 퇴액비를 농경지에 살포할 때 암모니아가스 등으로 인한 농작물의 피해 또는 악취 등 환경오염을 사전 예방하고 양질의 퇴액비를 공급하도록 해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가축분뇨법에 따라 지난 3월 25일부터 퇴액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시행된 후 1년간의 계도기간을 부여하고 있지만, 분뇨배출시설 규모에 따라 신고대상은 연1회, 허가대상은 연2회 부숙도 검사를 받아야 하며 그 결과서를 3년간 보관해야 한다.

 현재 제주농업기술센터 관할 가축분뇨법에 따라 퇴액비 부숙도 적용을 받는 축산 농가는 한우 204농가, 말 151농가, 젖소 33농가, 돼지 43농가, 가금 55농가, 기타 49농가 등 총 535농가이다.

 가축분뇨 퇴액비 부숙도 검사를 받고자 하는 축산농가는 직접 채취한 시료 500g을 봉투에 밀봉해 신청서와 함께 농업기술센터에 의뢰하면 된다.

 6월말 기준으로 가축분뇨 퇴액비 부숙도 적용 축산농가 중 32.9%(176농가)에 대해 검사를 실시한 결과 89.8%(158농가) 적합, 10.2%(18농가) 부적합으로 조사됐다.

 부적합 항목으로는 부숙도 미달 6농가, 함수율 초과 4농가, 중금속 초과 4농가, 염분과다 4농가이다.

 부적합 농가에 대해서는 2021년 3월까지 계도기간으로 행정처분을 유예하고 있지만 미부숙퇴비 살포로 악취 민원이 연속적으로 발생할 시에는 행정처분이 가능하다.

 제주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본격적인 가축분뇨 퇴액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제도 시행에 앞서 부숙도 측정기, 양분분석기 등 분석장비와 분석요원을 확충해 분석 서비스 질을 높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근교농업팀(760-7751)으로 문의하면 된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원희룡 지사 돌발발언 광복절 경축식 '아수라… JDC '나누다키친' 제주 최초 배달전용 공유주방 …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제주삼다수 25톤 추가 지… 제주 최대 규모 '한림해상풍력사업' 시행 승인
미래통합당 제주도당 혁신 위원에 조민철 변호… 제주참여환경연대 "드림타워 카지노 영향평가 …
롯데관광개발 "현명한 결정 감사... 지역상생 … 제주동부농기센터, 자체 배양 농업미생물 '인…
첫 산업 영향평가 드림타워 카지노 '적합' 판… 제주도-SGI서울보증 협약... 고용우수·인증기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