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6월 실업급여 지급액 1조1천억원 또 '역대 최대'
코로나19 사태 여파 계속…제조업·청년에 고용 충격 집중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13. 12:57: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으로 실업자가 늘어나면서 지난달 실업급여 지급액이 또 역대 최대 기록을 깼다.

 고용노동부가 13일 발표한 6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1조1천103억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4천287억원(62.9%) 급증했다.

 지난 5월(1조162억원)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선 데 이어 그 규모를 확대한 것이다.

 구직급여는 정부가 실업자의 구직활동 지원을 위해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하는 수당으로, 실업급여의 대부분을 차지해 통상 실업급여로 불린다.

 구직급여 지급액은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한 올해 2월부터 매월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10만6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만명(39.5%) 급증했다. 지난달 구직급여 수급자도 71만1천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였다.

 구직급여 지급액이 급증한 데는 실업자 증가 외에도 지난해 10월부터 시행한 구직급여 지급액 인상과 지급 기간 확대 조치도 영향을 미쳤다는 게 노동부의 설명이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1천387만1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8만4천명(1.3%) 증가했다.

 지난해 하반기만 해도 매월 40만∼50만명씩 늘던 고용보험 가입자는 올해 3월부터 코로나19 사태로 증가 폭이 급격히 줄어 5월에는 15만5천명 증가하는 데 그쳤으나 지난달 그 폭을 확대했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폭이 늘어난 것은 서비스업 영향이었다. 서비스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949만4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22만7천명(2.5%) 증가했다.

 서비스업 중에서도 공공행정에서 5만명 늘었다. 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됐던 정부일자리 사업이 비대면 업무를 중심으로 속속 재개된 데 따른 것이다. 부분 개학 등에 따라 교육서비스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도 1만8천명 증가했다.

 그러나 숙박·음식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2천명 감소했고 도·소매업에서는 7천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사회적 거리 두기의 직격탄을 맞은 업종들이다.

 국내 산업의 중추인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지난달 352만1천명으로, 5만9천명(1.6%) 감소했다.

 월별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 감소 폭으로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인 1998년 1월(9만9천500명) 이후 최대 규모다. 제조업의 가입자 감소 폭은 올해 3월부터 급격히 커지는 추세다.

 제조업 중에서도 조선업을 포함한 기타 운송장비업의 가입자는 지난달 1천400명줄어 감소세로 돌아섰다. 주력 산업인 자동차업과 전자·통신업의 가입자도 각각 1만명, 1만2천300명 감소했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 증감을 연령대별로 보면 29세 이하와 30대에서 각각 6만1천명, 5만9천명 줄었다.

 40대 이상 연령대에서 가입자가 증가한 것과는 대조를 이뤘다. 60세 이상은 16만6천명 늘어 증가 폭이 가장 컸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기업의 채용 연기와 중단으로 청년 고용난이 심각함을 보여준다.

 다만, 지난달 일자리 포털 '워크넷'을 통한 신규 구인 인원은 17만5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4천명(2.5%) 늘어 인력 수요 회복 조짐을 보였다. 신규 구인 인원이 증가한 것은 올해 2월 이후 처음이다.

 신규 구직 건수도 지난달 36만8천건으로, 작년 동월보다 5만1천건(16.3%) 증가했다.

 노동부가 매월 발표하는 노동시장 동향은 고용보험 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학습지 교사와 같은 특수고용직 종사자, 프리랜서, 자영업자 등은 제외된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카톡 이용자 5천만명 돌파…올해 매출 1조 기… '의료계 반발' 지역의사 양성 꼭 필요한가
'윤석열 때리기' 민주 해임안까지 나왔다 검찰 고위간부 인사 이르면 오늘 단행
조국 백서 "조국 사태는 정치검찰의 기획" 상용화 1년 '안터지는 5G' 속 터진다
문체부 "도서정가제 논의 중단" 출판계 강력 반… 민주당 "정치하는 윤석열 이제 물러나야"
검찰 '검언유착 의혹' 전 채널A 기자 기소 코로나19 신규 확진 지역발생 15명-해외유입 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