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박원순 실종' 충격과 걱정에 휩싸인 청와대
국정상황실서 수색상황 지켜보며 예의주시…신변문제 언급엔 '신중'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09. 21:46:4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일대에서 경찰이 야간수색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저녁 방송을 통해 박원순 서울시장의 실종 소식이 전해지자 청와대 인사들은 "사실이냐"고 서로 물을 정도로 충격을 가누지 못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전혀 예상하지 못한 일"이라며 "정확한 정보를 알지 못해 어떤 말도 하기 어렵다"고 언급을 삼갔다.

청와대는 이번 사안에 대한 별도 회의를 소집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내부적으로는 국정상황실을 중심으로 경찰의 수색 진척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등 황급히 상황 파악에 매달렸다.

일부 참모들은 퇴근을 미룬 채 비상대기를 하며 수색팀에서 새로 들려오는 정보에 신경을 집중했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박 시장의 신상에 대해 참모들에게 실시간으로 보고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아직 박 시장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은 만큼 신변에 대한 언급에 극도로 신중해야 한다는 기류도 감지됐다.

특히 온라인 메신저 등을 중심으로 무분별한 '지라시'가 유통되자 이런 때일수록 잘못된 정보를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흘러나왔다.

다만 실종 상태의 시간이 길어지자 일부 참모들은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조심스럽게 내비치기도 했다.

아울러 13일로 계획됐던 문 대통령의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 등 주요 국정 스케줄의 연기 가능성 등 이번 사건의 크고 작은 파장을 점치는 목소리도 조금씩 흘러나왔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일원화 추진' 자치경찰제 운영방안 비판 봇물 신규확진 56명중 지역발생 47명 41일만에 최다
소방청 13일 '벌 쏘임사고 주의보' 첫 발령 코로나19 지역발생 35명 20일만에 최다
대형 택배사 "14일엔 택배 쉽니다" 카카오 집중호우피해 복구 성금 10억원 기부
전공의 또다시 14일 의협 총파업 동참 집단행동 매년 9월 7일은 국가기념일 '푸른 하늘의 날'
'만삭아내 살해무죄' 95억 보험금은 어떻게 되… '보험금 95억' 아내 사망사고 결론은 '졸음운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