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빈 손' 통합당 "주호영 사퇴하라" 강경론 분출
의총서 강경론 분출…부의장 유력 정진석 "호랑이는 굶주려도 풀 안 먹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08. 20:47: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미래통합당 의원총회.

미래통합당은 8일 민주당이 차지한 법사위원장을 돌려놓지 않으면 야당 몫 국회부의장을 추천하지 않겠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이날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는 상임위원장을 내준 채 국회부의장만 뽑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강경론이 터져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의총 참석자들에 따르면 김태흠 의원은 "국회부의장을 안 뽑아도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회를 열 수 있다"며 "상임위원장은 안 하면서 국회부의장을 뽑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회 정보위 구성과 국회부의장 선출을 연동해왔던 주 원내대표를 향해 "그럴 바에는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국회법상 문제가 없음에도 주 원내대표가 소속 의원들에게 혼란을 줬다는 취지다.

박대출 의원은 "패스트트랙 때 투쟁했던 사람들이 많이 떨어지기도 했지만 결국 당선도 많이 됐다"며 강경 대응을 주문했다.

원내지도부는 국회부의장 선출에 대한 찬반 입장은 밝히지 않고 해당 안건을 토론에 부쳤다.

결국 의총 말미에 대다수 의원의 입장이 선출 반대로 쏠리자 주 원내대표는 이러한 총의를 따르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야당 몫 국회부의장 내정자인 정진석 의원은 의총장을 떠나면서 "부의장을 추천하지 말아 달라고 말씀드렸고, 원내지도부에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페이스북에 "호랑이는 굶주려도 풀을 먹지 않는다"라는 글을 올렸다.

통합당은 의원총회 후 브리핑에서 "법사위가 빠진 상임위원장은 의미가 없다. 국회부의장 자리도 연장선상이라는 결론"이라며 "국회부의장은 내부적으로 뽑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여당이 법사위원장 문제를 재협상할 경우 부의장 선출 문제도 함께 논의할 수 있다는 의미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통합당이 국회부의장을 포기했다'는 말에 "금시초문인데"라고 반응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조국 "청와대 하명수사 대통령 탄핵위한 것" 김남국 "윤석열 측근만 승진해야 하나" 김웅 비…
민주 "대통령 겁박하나" '퇴임 대비' 정진석 맹… 추미애 "특정라인·특정사단 검찰에서 사라져…
사표 받아든 문대통령 순차교체냐 일괄수리냐 조남관 고검장 승진 대검 차장 발령
"카톡 이용자 5천만명 돌파…올해 매출 1조 기… '의료계 반발' 지역의사 양성 꼭 필요한가
'윤석열 때리기' 민주 해임안까지 나왔다 검찰 고위간부 인사 이르면 오늘 단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