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북 최선희 "마주 앉을 필요 없다" 북미회담 일축
외무성 제1부상 명의 담화 발표…"미국, 북미 대화를 국내 정치적 도구로 여겨"
"미국의 장기적 위협관리 전략적 계산표 짜놔…정책 조절·변경 없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04. 15:18: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북한이 4일 미국 대통령선거 전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최근 집중적으로 제기되는 데 대해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담화를 통해 일축했다.

최 부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최 부상은 "나는 사소한 오판이나 헛디딤도 치명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후과를 초래하게 될 지금과 같은 예민한 때에 조미 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수뇌회담설이 여론화되는 데 대해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이룩된 정상회담 합의도 안중에 없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집요하게 매달리는 미국과 과연 대화나 거래가 성립될 수 있겠느냐"면서 "우리와 판을 새롭게 짤 용단을 내릴 의지도 없는 미국이 어떤 잔꾀를 가지고 다가오겠는가 하는 것은 굳이 만나보지 않아도 뻔하다"고 단언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미 대선을 앞두고 '10월의 서프라이즈'(October Surprise)로 북미 정상회담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전망이 한국과 미국에서 나오는 데 대해 정상회담 무용론을 분명히 표명한 것이다.

최 부상은 "미국이 아직도 협상 같은 것을 가지고 우리를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면서 "우리는 이미 미국의 장기적인 위협을 관리하기 위한 보다 구체적인 전략적 계산표를 짜놓고 있다"고 밝혔다.

최 부상은 특히 "그 누구의 국내 정치 일정과 같은 외부적 변수에 따라 우리 국가의 정책이 조절 변경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도를 위한 '이벤트' 차원의 북미정상회담에 나설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담화에서 "당사자인 우리가 어떻게 생각하겠는가는 전혀 의식하지 않고 섣부르게 중재 의사를 표명하는 사람이 있다"면서 3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의지를 내비친 한국 정부를 겨냥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최 부상은 그러나 미 정부나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원색적이거나 자극적인 비난을 하지 않아 대미 메시지 수위를 조절한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자연재난 지원금 사망·실종 1천만→2천만원 상… 외교1차관 최종건, 법제처장 이강섭 9개 차관급…
'코로나19 확진 급증'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상… 대선주자 선호도 이재명 19% 이낙연 17% '첫 역전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기업 특별관리 검찰 '정의연 회계부정 의혹' 윤미향 소환 조사
올해 육아휴직자 4명중 1명은 '아빠' 정부 "환자희생 담보로 한 집단휴진 안돼"
19일부터 결혼식장 뷔페도 코로나19 고위험시설 '목포투기 의혹' 손혜원 1심 징역 1년6개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