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광주시 70대 확진자 코로나19 확진 전 제주여행
6월 22~24일까지 제주 체류 당시 기력저하·설사 증상
30일 오후 광주에서 확진판정... 제주도, 역학조사 착수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6.30. 22:26: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30일 광주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가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제주여행을 한 것으로 나타나 제주특별자치도가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제주도는 30일 오후 5시쯤 22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제주를 다녀간 A씨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A씨를 관할하고 있는 광주광역시 북구 보건소에 정확한 사실관계 요청 및 자체 역학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1차 조사에서 A씨는 6월 22일 오전 9시쯤 동행인 4명과 함께 목포항에서 배편으로 제주도에 입도해 24일 오후 5시 제주를 떠날 때까지 2박3일간 머물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제주행 배편에 자가용을 선적해 입도했으며, 출도할 때까지 동행인 4명과 함께 해당 자가용으로 이동했다.

 A씨는 출도 후 27일 장염으로 광주시 소재 민간병원에 입원했다. 29일 폐렴증상이 확인돼 코로나19 검사에 들어갔으면 30일 오후 5시쯤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확진판정을 받았다.

 북구 보건소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A씨는 "6월 22일 오전 10시부터 기력저하, 설사, 식욕부진을 느꼈다"고 진술했다고 알려옴에 따라 제주도는 즉시 후속대응에 나섰다.

 현재 도는 역학조사팀과 도내 보건소의 가능한 인력을 총동원해 역학조사를 진행중이다.

 도는 정확한 동선이 파악되는 대로 방역조치 및 관련 정보를 추가 공개할 방침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더불어민주당,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위원 … 인사차 찾은 원희룡 지사에 쓴소리 쏟아낸 의…
이달 제주산 하우스 감귤가 호조세 돼지고기·소고기 가격 하락세
민주당 "원희룡 제주도정 조직개편안 상정보류 제주도 '공공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사업' 선…
제주도 "미래산업 통해 포스트 코로나 대비" 여름휴가 다녀온 원희룡 달라진 얼굴 '눈길'
더불어민주당,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위원 … 제주도, 가축분뇨 퇴액비 부숙도 검사 무료 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