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후배 조직원 무차별 폭행 일당 징역형
인사 제대로 하지 않는다며 야구방방이로 폭행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6.03. 15:51: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인사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후배 조직원을 무차별적으로 폭행한 조직폭력배 일당이 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 최석문 부장판사는 특수상해 및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 위반(공동상해) 혐의로 기소된 A(33)씨등 4명에게 징역 8~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또 80시간의 사회봉사도 함께 명령했다.

 도내 모 조직폭력단체 행동대원인 A씨 등 4명은 2016년 1월 후배 조직원 B(21)씨 등 3명을 서귀포시 한 오름으로 데려가 야구방망이로 수십차례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 등은 후배 조직원이 제대로 인사를 하지 않는 것에 화가 나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최 부장판사는 "가해자들 모두 각자 다른 범죄전력이 있지만 뒤늦게나마 자신들의 잘못을 뉘우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며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공적 마스크 판매 11일 자정 종료 "도민께 감사" 제주 국제학교서 또다시 제자 성추행 사건 발…
자취 감춘 오빠 40년만에 여동생 만나 참회 법원 성추행 택시기사에 "차량 내부 상시 촬영…
제주지방 밤사이 폭우로 침수 피해 2건 제주119 '도착까지 32분' 인명구조 사각지대 줄…
민식이법 첫 처벌 사례 60대 운전자 벌금형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졸속 공론화 중단하라
"제주도, 비자림로 공사 환경영향평가법 위반 … 제주 해안 위협 구멍갈파래 원인은 '양식장 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