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TV 연예
KBS 화장실 불법촬영 용의자는 개그맨
KBS "직원 아니다" 강조…조선일보에 법적 대응 예고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6.02. 14:33: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최근 KBS 연구동 여자 화장실에 불법 촬영용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용의자는 KBS 공채 출신 프리랜서 개그맨 A씨인 것으로 알려졌다.

 2일 방송가 등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돼 1차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앞서 현장에서 확보한 불법촬영 기기와 A씨로부터 임의제출받은 휴대전화 등을 디지털포렌식해 내용을 분석 중이다.

 경찰은 A씨에게 불법촬영 혐의가 더 있는지, 촬영물을 자신의 PC 등에 보관하며외부에 유포하지는 않았는지 등을 확인한 뒤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하기로 했다.

 이 사건을 두고 A씨가 KBS 직원이라는 보도도 있었으나 KBS는 이날 공식입장을 통해 "긴급히 경찰 측에 용의자의 직원(사원) 여부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직원(사원)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조선일보는 전날 'KBS 화장실 몰카, 범인은 KBS 남자 직원이었다'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용의자는 KBS에 근무하고 있는 남성 직원(사원)으로 알려졌다"고 썼다.

 이에 대해 KBS는 "조선일보 기사에 대한 법적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연합뉴스]

TV 연예 주요기사
'스릴러·SF·로맨틱코미디' TV드라마 몰려온다 '매니저 갑질 논란' 이번엔 배우 신현준
김승현 '살림하는 남자들2' 3년 만에 하차 양준일 "전부인과 자녀 없다" 루머 해명
유재석·이효리·비 뭉친 '싹쓰리' 25일 데뷔 방송인 김민아 성희롱 유튜브 발언 논란
지민 탈퇴 AOA 9월 '원더우먼 페스티벌' 출연 취… 에이핑크 정은지 15일 미니앨범 '심플' 발매
안영미 "2월 혼인신고" 품절녀 합류 '전국노래자랑' 방송 40주년 특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