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군포 목회자단체 제주여행 총 6명 확진 '비상'
1명 추가 확인 현재 접촉자만 119명... 역학조사 진행
25일 제주 입도후 27일까지 제주 관광지-식당 들러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5.31. 19:19: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제주를 여행한 후 경기도 군포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 일행에 대한 추가 역학조사과정에서 확진자가 잇달아 확인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당초 군포시, 안양시 보건소를 통해 A씨 일행 25명 중 A씨를 포함해 5명이 양성판정, 20명이 음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했으나 31일 조사과정에서 1명이 추가적으로 확진판정을 받은 사실을 파악했다.

 이에따라 확진자는 A씨를 포함해 일행 25명 가운데 총 6명으로 늘었다.

 제주도는 확진자 추가로 역학조사 범위도 보다 넓어지면서 기존 동선에서도 추가 접촉자가 있는지 확인 중이다.

 도는 현재까지 확인된 접촉자 119명에 대한 후속조치를 진행중이다. 15곳에 대한 방역소독도 완료했다.

 제주도 감염병관리지원단은 "추가 확진자 B씨는 A씨 보다 2일 앞선 27일부터 증상이 나타났다고 진술한 점, 여행 중 같은 차량을 이용했던 사람들에게서만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확진자들이 제주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A씨를 제외해 추가로 확인된 5명의 확진자 중 B씨는 27일부터 증상이 있었던 것이 확인됐으며, 제주 여행에 동행하지 않은 B씨의 가족 중 3명도 경기도에서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다.

 B씨의 경우 증상발생일 기준으로 제주 입도 전 25일 이전에 감염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A씨는 지난 25일 목회자 모임 지인 24명과 함께 제주여행을 위해 입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세부 동선을 공개하며 시간과 동선이 겹치는 도민 및 방문객들은 가까운 보건소에 자진신고하도록 당부했다. 이들에게는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A씨와 일행이 제주로 입도 직후부터 출도 시까지의 2박 3일간의 전체 세부 일정을 확인하는 역학 조사를 계속해서 진행 중이며 25~27일까지 동선 및 접촉자에 대해 추가 사항이 파악되는 대로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ICC제주서 열리는 2개 행사 집합제한조치" 식사문화 개선 아이디어 공모
"정부 그린뉴딜 연계 카본프리산업 투자 유치" 제주 해군기지 진입도로 공사 중단 '장기화'
'전국 어디서나 확정일자 발급' 법 개정안 발의 제주 신공항 투기 자금 부동산 거품 불렀다
제주농기원 '망고 재배 핵심기술' 책자 제작 제주도의회 '포스트 코로나 대응 특별위' 구성 …
이재명 지사 '약진'… 원희룡은 중하위권 원희룡 지사 "대권도전 기초적 준비단계일 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