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대통령·여야 원내대표 2018년 11월 후 靑 회동
문대통령 "날이 반짝반짝" 주호영 "다 가져간다 얘기 안하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5.28. 13:06: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운데),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가 566일 만에 청와대에서 머리를 맞댔다.

 지난 2018년 11월 5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정 상설협의체 회의 이후 처음이다. 오는 30일 임기를 시작하는 21대 국회를 맞아 여야 최고위층이 협치에 시동을 건 것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8일 낮 12시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났다.

 상춘재는 청와대 경내에 최초로 지어진 전통 한옥으로, 주로 외빈 접견 시 이용된다.

 공식 회담이나 회의 성격이 강한 본관 대신 고즈넉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상춘재를 오찬장으로 택한 것은 격의 없는 소통을 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이를 염두에 둔 듯 문 대통령과 양당 원내대표 모두 '노타이' 차림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초당적 협력은 물론, 21대 국회에서 지속적인 협치가 절실한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여민관에서의 집무를 마치고 상춘재로 도보로 이동, 기다리고 있던두 원내대표를 반갑게 맞았다. 이달 초 21대 국회를 이끌 원내사령탑으로 선출된 두원내대표와의 첫 만남이다.

 두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먼저 "초대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주 원내대표가 "날씨가 좋습니다"라고 하자 문 대통령도 "예. 반짝반짝"이라고 화답했다.

 반갑게 인사를 주고받는 자리에서도 미묘한 신경전은 있었다.

 김 원내대표가 "날씨처럼 대화도 잘 풀렸으면 좋겠다"고 하자 주 원내대표는 "김 대표가 '다 가져간다' 얘기만 안 하시면…"이라고 말해 웃음이 터졌다.

 민주당의 '상임위 독식' 주장을 지적한 것이다.

 이에 문 대통령이 "빨리 들어가는 게 덜 부담스러우시겠죠"라고 정리했고 기념촬영 후 상춘재로 이동해 회동을 이어갔다.

 이날 회동은 오찬을 겸해 1시간 10분으로 예정됐다.

 허심탄회한 대화를 위해 문 대통령과 두 원내대표는 공개 모두 발언을 생략했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으로 배석 인원도 최소화했다. 민주당과 통합당 양쪽 관계자는 배석하지 않았다.

 회동에서는 코로나19 위기 극복 방안 등 '코로나 협치'가 주된 의제가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과 두 원내대표는 회동 후 청와대 경내를 함께 산책하며 대화를 이어가기로 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윤석열 "중앙지검이 채널A사건 수사" 추미애 지… 윤석열 독립수사본부 건의에 추미애 즉각 거부
'빈 손' 통합당 "주호영 사퇴하라" 강경론 분출 '수능 가늠자' 모의평가 9월16일 실시
'손석희 공갈미수' 김웅 1심서 징역 6개월 법정… 추미애 '내일 오전 10시까지" 윤석열에 최후통…
일자리 창출 지자체 교부세 더 주고 지방채 발… 아시아나항공 12일부터 한중 항공노선 첫 재개
가사 도우미에도 주휴수당·유급휴가·퇴직급… 이낙연 민주당 대표선거 출마 공식 선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